컨텐츠 바로가기

대전 아울렛 화재 50·30대 남성 2명 사망…1명 중상, 4명 수색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직원 4명 연락 안돼"…구조대 2개팀 나눠 수색 중

지하 적재물 타면서 연기 다량 발생 구조 난항

뉴스1

26일 오전 7시45분께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프리미엄 아울렛 지하에서 화재가 발생, 출동한 소방 대원들이 수색을 하기 위해 산소실린더를 옮기고 있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7시58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2022.9.26/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전=뉴스1) 이시우 기자 = 26일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프리미엄아울렛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가 늘어나고 있다.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화재로 인한 사망자는 2명으로 늘었다. 피해자의 신원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화재 진압하는 과정에서 건물 지하 1층에서 3명(남성)을 구조했다. 50대 1명과 30대 1명 등 2명은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끝내 숨졌다. 나머지 1명은 중상을 입고 치료 중이다.

소방당국은 '직원 4명이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는 관계자의 진술을 토대로 구조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사상자가 발견된 서쪽에 4개팀, 동쪽 2개팀을 투입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지하 내부 적재물에 불이 붙으면서 연기가 다량 발생해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편,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에서는 이날 오전 7시 45분께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7시 58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 장비 40여대와 인력 120여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지난 2020년 6월대덕테크노밸리 내 개점한 현대프리미엄아울렛은 총연면적 12만9557.06㎡으로 지하 2층∼지상 7층에 달하는 대형 프리미엄 아울렛 매장이다.

issue78@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