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전 대형 쇼핑몰 화재로 2명 사망·1명 부상…4명 수색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화재 사고 소식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 오늘(26일) 아침에 대전의 아울렛에서 난 불로 인명피해가 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2명의 사망자가 나왔고 1명은 중상을 입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이가혁 기자, 먼저 진화가 어느 정도 된 상태인가요?

[기자]

큰 불길은 잡혔고, 실종자를 찾고 있습니다.

쇼핑몰에서 불이 난 건 영업시간 전인 오전 7시 45분쯤입니다.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지하 1층 하역장에서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됩니다.

소방당국은 헬기와 차량 40여 대, 인력 170여 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였습니다.

현재까지 인명피해 현황은 30대 남성, 50대 남성 등 총 2명이 숨졌고, 40대 남성 1명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입니다.

화재 현장에 4명이 더 있었다는 쇼핑몰 관계자의 증언에 따라 소방당국은 이들을 찾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앵커]

정확한 인원 확인을 현장에서 하고 있는 상황이고요. 어떻게 시작된 불인가요?

[기자]

추가 조사가 이뤄져야겠지만, 소방당국은 조금 전 언론 브리핑을 통해 "지하 1층 하역장에서 불이 났을 가능성이 있다"며 "다만, 상황이 끝나면 조사를 진행해봐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장에서 일부 목격자들은 지하주차장에서 충전 중이던 전기차와 관련됐을 가능성도 말하고 있지만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불이 난 시각이 영업 시작 전이라 손님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영업 준비나 청소를 하던 작업자들이 있었고 당시 몇 명이 있었는지 정확히 단언할 수 없는 상황이라서 소방당국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현장에서 인명 수색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이가혁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