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KT AI 메인 광고, 버추얼 휴먼이 장식한다… 통신사 최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버추얼 휴먼 '나수아'. /SK텔레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임재형 기자] ‘AI 컴퍼니’를 지향하는 SK텔레콤의 행보가 광고 시장까지 이어지고 있다. SK텔레콤의 대표 AI 서비스 ‘에이닷(A.)’의 광고 모델에 자체 AI 음성 기술을 적용한 버추얼 휴먼(가상 인간)이 발탁됐다.

26일 SK텔레콤은 3D 버추얼 휴먼 개발기업 온마인드가 자체 기술력으로 제작한 버추얼 휴먼 ‘나수아(SUA)’를 ‘에이닷’의 메인 광고 모델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광고경쟁이 치열했던 3G 통신시대부터 현재까지 약 16년 간 1300여 편의 TV 광고를 선보였다. 이번 버추얼 휴먼의 광고 모델 선정은 SK텔레콤 및 국내 이동통신사 최초 사례다.

이번 SK텔레콤의 메인 광고모델로 발탁된 버추얼 휴먼 나수아는 국내 최초 실시간 인터렉티브가 가능한 AI형 가상인간이다. 3D 버추얼 휴먼 개발기업 온마인드는 SK텔레콤에서 분할해 투자전문회사로 출범한 SK스퀘어가 첫 투자처로 선택한 회사다. 이번 나수아의 SK텔레콤 광고 출연은 양사 사업 제휴 첫 결실로, 온마인드는 해당 분야 사업 경쟁력을 더욱 높이게 됐다.

SK텔레콤은 에이닷티비의 AI 요소를 부각하기 위해 실제 인간 모델과 버추얼 휴먼이 동시에 나오는 설정이 적합하다고 판단해 나수아를 기용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나수아는 광고에서 SK텔레콤 전속모델인 아이돌 톱스타 장원영과 친구 사이로 등장해 에이닷의 신규 서비스인 ‘에이닷티비(A. tv)’의 주요 기능을 전달한다.

OSEN

장원영(왼쪽)과 함께하고 있는 '나수아'. /SK텔레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에이닷티비’ 광고는 실제 사람과 가상 인간 사이의 자연스러운 연기를 연출하기 위해 컴퓨터 그래픽 작업에 기술진의 역량을 집중했다. 나수아의 바디모델(실제 사람) 촬영 편집본을 토대로 얼굴 움직임 정보를 추출한후, 온마인드에서 나수아의 얼굴에 매치시키고 그 편집본을 빠르게 합성함으로써 작업 시간을 단축하는 방식이 적용됐다.

여기에 SK텔레콤은 ‘나수아’의 섬세한 얼굴 표정에 더욱 자연스러운 생명력을 더하기 위해 자체 개발한 AI 기반 음성합성기술을 투입해 밝고 깨끗한 나수아 이미지에 적합한 AI 목소리를 구현해냈다. SK텔레콤의 AI 기반 음성합성기술은 KBS 라디오, NUGUT맵 셀럽 보이스 서비스에 이어 최근에는 에이닷 서비스 캐릭터의 보이스에도 적용된 바 있다,

지금까지 버츄얼 휴먼이 출연한 광고는 대부분 성우 더빙으로 제작되었는데, 자체 기술로 만든 AI보이스로 대화하는 건 이번 광고가 처음이다. 아울러 얼굴부터 목소리까지 버츄얼 휴먼의 모든 것을 AI로 만들어 광고에 적용한 최초 사례다.

김지형 SKT 통합마케팅전략 담당은 “버추얼 휴먼 기술과 AI음성 합성기술을 활용해 여타 AI서비스들과는 다른 에이닷만의 차별적 이미지를 부각시키기 위해 노력했다”며 “향후 회사 서비스와 광고 등 전반에 AI와 같은 다양한 기술들을 접목해 가겠다”고 말했다. /lisco@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