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채아, '금수저'로 보여준 짙은 모성애…완벽 연기 변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공미나 기자] 배우 한채아가 '금수저'로 완벽한 연기 변신에 성공했다.

한채아는 지난 23, 24일 방송된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극본 윤은경;김은희, 연출 송현욱·이한준, 제작 삼화네트웍스·스튜디오N) 1,2회에서 흙수저 엄마 진선혜 역을 맡아 안방극장에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 초반에는 선혜와 가족들이 실종된 아들 승천을 찾기 위해 경찰서를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선혜는 태용으로 운명이 바뀐 승천(육성재)에게 "태용아, 우리 승천이 봤니. 아줌마 승천이 없이 못 살아"라며 눈물 연기를 선보였다. 애절하게 아들을 찾는 선혜의 모습이 시청자에게 안타까움을 안기며 극의 몰입도를 더했다.

이후 병원에서 깨어난 승천과 운명이 바뀐 태용(이종원)을 보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이며 절절한 모성애를 그려냈다.

이어 운명이 뒤바뀐 승천은 원래 가족들을 위해 자신의 용돈으로 비싼 선물들을 선혜에게 보냈다. 선혜의 딸 승아(승유)는 선물을 받고 싶어 했지만 선혜는 선물을 받으면 안 된다며 선물들을 가지고 승천을 만났다. 자신의 아들인지도 모른 채 승천을 만난 선혜는 선물을 거절했고, "우리 승천이 좀 내버려 두라"라고 승천을 다그치며 돈으로 살 수 없는 가족애를 보여줬다.

이처럼 한채아는 돈과는 상관없이 가족들을 끔찍하게 아끼고 사랑하는 모습을 보며 공백기가 무색하지 않게 한층 더 깊은 연기력을 선보였다.

한편 '금수저'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9시 45분 MBC에서 방송되며, 디즈니 플러스와 웨이브에서도 만날 수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