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엔지니어링, '용인 수지 삼성1차' 리모델링 첫 단독 수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662가구로 리모델링…사업비 3027억원

수평 증축한 신축 86가구는 일반분양

아시아투데이

경기 용인시 수지구 '수지 삼성1차 아파트' 리모델링 조감도. /제공=현대엔지니어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철현 기자 = 현대엔지니어링이 첫 단독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4일 열린 경기 용인 수지 삼성1차아파트 리모델링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수주액은 약 3027억원 규모다.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동에 들어선 수지 삼성1차아파트는 지하 1층, 지상 18층 576가구(6개동) 규모로, 수평증축 리모델링을 통해 지하 2층, 지상 25층짜리 아파트 662가구로 탈바꿈한다. 리모델링으로 늘어난 86가구는 일반분양된다.

이 사업은 현대엔지니어링이 단독으로 진행하는 첫 리모델링 사업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해 말 도시정비영업실 산하에 있던 리모델링TF(태스크포스)를 '리모델링영업팀'으로 격상하며 리모델링사업 확장에 나섰다.

지난해 3월 쌍용건설과 컨소시엄을 이뤄 광명 철산한신 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하며 리모델링 사업에 첫 발을 내딛은 후 가락 쌍용1차아파트, 수원 신성신안쌍용진흥아파트 등에서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해 사업 기반을 다졌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향후 단독 리모델링 사업 수주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국내 최고 수준의 신용등급(AA-)과 풍부한 유동성, 브랜드 가치와 차별화된 상품성 등을 기반으로 우수한 사업 조건을 제안해 재건축·재개발과 함께 도시정비사업 추가 수주를 이어간다는 포부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단독으로 리모델링 사업을 진행하는 첫 현장인 만큼 상징성이 크다"며 "그동안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한 다양한 리모델링 사업지에서 터득한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최고의 결과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용인 수지 삼성1차아파트는 신분당선과 경부·영동·용인서울 고속도로와 인접해 있어 수도권 및 광역 이동이 편리한 단지다. GTX 용인역 개통도 계획돼 있는 등 대중교통 인프라는 더욱 확충될 전망이다.

교육 환경도 우수한 편이다. 토월초·풍덕초·수지중·손곡중·수지고 등 도보 통학권 내에 12개 학교가 위치해 있고, 수지구청역 인근으로 학원가가 조성되어 있다. 반경 2㎞ 내 다수의 대형마트가 있어 우수한 생활편의를 자랑하며, 성지바위산과 수지생태공원, 토월체육공원, 수지체육공원 등도 인접해 있어 쾌적한 주거 환경도 누릴 수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