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권 사퇴와 제명

與 과방위원 "MBC 허위보도 법적 조치…사장 사퇴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과방위원 기자회견

"MBC 방송 조작, 언론사 흑역사…외교문제로 비화"

"민주당 2중대, 좌파진영 공격수…왜곡 조작 방송"

"민주당 정언유착 증거, MBC 해명 없으면 항의 방문"

[이데일리 배진솔 기자] 국민의힘은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중에 발생한 ‘비속어 논란’에 대해 “국민의힘은 이번 허위 보도에 대한 책임을 당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엄중히 물을 것임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박성중 국민의힘 간사와 위원들이 2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발언을 최초 보도한 MBC에게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 일동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MBC의 방송 조작 사건은 단순히 대통령 펌하나 비난을 넘어 외교 문제로까지 비화시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MBC는 조 바이든 대통령과 회담 이후 이동 중인 윤석열 대통령과 주변 참모와의 사적 대화에 허위 자막을 달아 뉴스를 내보냈다”며 “문맥상에도 어색한 괄호에 (미국)이라고 단정해 악의적으로 삽입했고 특히 윤 대통령의 예산을 ‘날리면’이라는 발언을 ‘바이든’이라고 악의적으로 자막을 처리했다. 이는 대한민국 언론사에 흑역사로 길이 남을 심각한 조작방송”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통상적으로 미국은 의회이지 국회라고 하지 않는다. 이번 상식적 사실을 억지로 조작하려다 대형사고를 친 것”이라며 “그동안 MBC가 민주당 2중대로서 좌파진영의 공격수로 활동한 것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라고 했다.

국민의힘 과방위원들은 “MBC는 대국민 사기죄에 해당하는 오보를 해놓고 반성은커녕 뻔뻔하게 다른 방송사도 방송했는데 왜 본인들에게만 문제삼냐며 잘못한 게 없는 것처럼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보도에 대한 본사 입장’이라는 해명서를 냈다”며 “또 미국 백악관에 메일까지 보내면서 한미관계를 이간질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처럼 한국 대통령을 비난하려고 미국을 상대로 사기까지 벌이는 게 MBC의 현주소”라며 “이번 방송 조작 사건은 MBC가 민주당 좌파 진영에 사로잡혀 심각한 왜곡 조작방송을 저지른 것이지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해당 영상의 엠바고(9시 39분)이전인 9시 33분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영상을 구체적으로 거론하며 ‘막말’이라고 비난한 것을 지적했다. 이들은 “이는 MBC가 민주당과 한 몸으로 유착되어 여론조작을 펼치고 있는 ‘정언유착’의 증거”라고 주장했다. 해당 영상은 민주당 아침 정책조정회의 전부터 온라인 상에서 돌고 있었다.

이들은 “MBC는 당장 모든 국민 앞에서 사과방송을 실시하라”며 “국민의힘은 이번 허위 보도에 대해 MBC 박성제 사장과 해당 기자, 보도본부장 등 모든 관련자에게 허위사실 적시로 인한 명예훼손 조치를 하겠다”고 비판했다.

또한 국민의힘은 △박성제 사장 사퇴 요구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통한 정정보도 및 손해배상 청구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허위방송 제소 △대통령실에 엠바고 유출 엄정 조치 요청 등을 예고했다.

국민의힘 과방위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회견 이후 기자들과 만나 “MBC 측에서 해명할 사안이 있다면 오늘 내일 오전 중으로 언제든지 그 해명을 듣겠다”며 “특별한 게 없으면 저희가 내일 MBC를 직접 항의 방문하는 계획을 별도 협의하겠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