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정지선 회장 “머리숙여 사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26일 오전 7시45분께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프리미엄 아울렛 지하에서 화재가 발생,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7시58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 (독자 제공) 2022.9.26/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 오전 발생한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로 인해 인명피해가 발생하자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과했다.

정 회장은 이날 사과문을 내고 “오늘 저희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에서 발생한 지하 주차장 화재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고인분들과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와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이어 “또한 화재 사고로 입원 중이신 직원분과 지역주민들께도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며 “입원 중이신 직원분이 하루속히 건강을 회복하시길 기원하겠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저희 현대백화점은 이번 사고에 무거운 책임감을 통감하며 사고의 수습과 정확한 원인 규명을 위해 관계 당국에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며 “향후 경찰서, 소방서 등 관계 당국의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며 어떠한 책임도 회피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대전소방본부는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가 최소 8명이라고 밝혔다. 사망자는 4명이며 부상자는 1명으로 의식을 잃은 채 치료 중이고 나머지 3명을 위치를 알 수 없어 수색 중이다. 이는 당초 지하 주차장에 7명이 남아 있었을 것이라고 알려진 것보다 1명이 늘어난 수치다.

소방본부는 이날 오전 7시 45분경 대전 현대아울렛 지하 1층에서 불이 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고 7시 58분에 대응2단계를 발령, 대전 지역 모든 소방력을 동원해 화재 진압에 나섰다.

인력 300여 명과 장비 40여 대를 동원해 큰 불길을 잡았지만 지하에 적재된 물건에서 뿜어져 나온 연기로 인해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화재 진압과 함께 구조 진압에 나섰고 1시간 뒤인 오전 8시 50분경 지하 1층 방재실에서 시설관리직원인 30대 남성 1명을 구조했다. 이 직원은 구조 당시 의식이 있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50대 남성 역시 안타깝게 사망했다. 부상을 입은 1명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지만 아직까지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본격적인 수색 작업이 시작된 오후에는 2명의 사망자가 추가로 발견됐다. 두 사람은 각각 지하 주차장 서측과 남측에서 발견됐다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다.

소방 당국은 화재의 원인이 전기차 때문이라고 한 보도에 대해선 “전기차라고 언급한 적이 없다. 단정 지을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폭발에 의한 화재냐는 질문에 대해선 “정확한 원인은 (화재 진압과 수색 작업이) 끝나는 대로 화재 조사팀에서 정확히 조사해봐야 알 수 있다”고 답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