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조경태 “尹 발언 100번 들었는데 ‘날리면’ 아니고 ‘발리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가 학교 다닐 때 청음은 좀 잘했다”

진행자 김어준, “문맥 안 맞다” 반문

세계일보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 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이 방송에 출연해 “제가 (녹음) 100번 가까이 들었다”면서 “‘바이든’도 아니고 ‘날리면’도 아닌 ‘발리면’”이라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26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렇게 주장했다.

조 의원은 “제가 학교 다닐 때 청음은 좀 잘했다”면서 “이게 누군가가 딱 단정해서 이야기해 버리면 또 그것처럼 들린다”고 지적했다.

그는 “‘ㅂ’과 ‘ㄹ’이 같이 들어간 것 같다. 지금 야당에서 주장하는 ‘바이든’에 ‘ㅂ’이 들어가고, 또 대통령실에서 주장하는 ‘날리면’에 ‘ㄹ’이 들어가지 않나. 그래서 이게 합성을 해 보면 ‘발’로 들리더라. 그래서 ‘발리면’”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 ‘발리다’는 뜻 혹시 아시지 않나. 이 표현도 약간 비속어”라며 “한 방송사 앵커도 그런 말씀하셨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진행자인 김어준씨는 윤 대통령의 음성을 한 번 더 들려주며 “여기 어디서 ‘발리면’이 나오나. 문맥도 안 맞다”라고 반박했다.

그러자 조 의원은 “아니다, 문맥이 맞다. ‘발리다’ 뜻 아시지 않나”라고 되물었다.

조 의원은 “‘ㄹ’이 붙느냐 안 붙느냐의 차이인데, 그 부분은 제가 ‘ㄹ’로 들린 것 한번 청취자 여러분께서도 계속 한 번 들어보시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세계 각국의 정상들이 비속어라든지 욕설 같은 것 해서 구설에 오른 적이 여러 번 있다. 바이든 대통령 역시 공식적인 기자간담회에서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개 XX’라며 심하게 욕한 적이 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미국에서조차도 이 부분은 ‘I don’t care’라는 표현, 그러니까 어찌 보면 노코멘트하고 또 약간 문제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라며 “일부 의원이 코멘트했지만, 어쨌든 외교적으로 비화하지 않게 우리가 노력하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모 언론이 지나치게 이걸 (확대)하는데 이게 우리나라 국익에 과연 어느 정도 도움이 될지, 그런 부분을 고민했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MBC 유튜브 채널 영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에 참석해 바이든 대통령과 48초가량 대화를 나눈 후 행사장을 나서며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은 X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

이 모습이 국내 공동취재 카메라에 담겼고, 해당 발언에서 ‘XX’, ‘X’은 욕설·비속어, ‘○○○’은 바이든 대통령을 지칭하는 것으로 알려지며 논란이 됐다.

그러자 대통령실은 “‘(바이든이 아니라) 국회에서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면서 “여기서 미국 이야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 거짓으로 동맹을 이간하는 것이야말로 국익 자해행위”라고 해명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