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호주서 글로벌 플랫폼 구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호주 현지매체와 인터뷰
뉴시스

미래에셋금융그룹 박현주 회장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강수윤 기자 =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은 "테마형 상장지수펀드(ETF) 시장을 이끄는 글로벌엑스(Global X) 등 그룹 역량을 활용해 3조1000억 달러 규모 호주 연금 시장에서 글로벌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26일 미래에셋운용에 따르면 박 회장은 호주를 방문해 현지 매체인 일간 디 오스트레일리언(The Australian)과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박 회장은 "공정하고 투명한 제도와 연금 시장에서 미뤄보듯 호주는 세계적인 관심을 사로잡을 만큼 놀라운 ETF 시장을 구축했다"며 "투자의 매력을 빠르게 이해하고, 정교하게 분석할 수 있는 젊은 세대의 투자자들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ETF 시장은 놀라울 만큼 커졌고 아시아 시장 역시 정교한 규제와 세금 체계, 디지털 주식 매매 플랫폼, 로보어드바이저 등을 통해 도약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ETF 자산은 10년간 평균 30% 이상 증가하고 있다"며 "아직 더 성장할 여지가 크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아시아에서 ESG 상품에 대한 기관과 개인 투자자의 수요가 증가하고 클린에너지, 전기차(EV)·배터리의 테마형 ETF의 인기가 많다"며 "장기적 시각에서 이를 봐라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미래에셋금융그룹은 2016년 호주에 진출해 ETF, 대체투자, 펀드, 시드니 포시즌스호텔 등을 운영 중이다. 전 세계 자산 기준 13위 ETF 운용사로 11개 나라에서 450개 ETF를 운용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oo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