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종합]'법사' 이승기, 학폭 가해자에 납치..구하러 온 ♥이세영에 박력 키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KBS2 '법대로 사랑하라' 방송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이승기가 자신을 걱정하는 이세영에게 키스했다.

26일 방송된 KBS2 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에서는 김정호(이승기 분)가 납치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정호와 김유리(이세영 분)는 한세연(김슬기 분)에게 조사를 받았다. 김정호와 김유리는 민규를 돕기 위해 나섰고 한세연은 학폭 주동자들과 학부모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로카페로 돌아온 김유리는 "그동안 민규한테 못할 짓 해온 거 안다. 그런데 이건 다르다. 세연이가 안다"고 걱정했다. 김정호는 "우리 유리한 대로 몰고 가는 게 맞다"고 했지만 김유리는 "반대"라며 "어른들이 작당해서 이렇게 하면 안 된다. 가해자가 피해자가 된다. 민규 우리가 도와주면 된다"고 했다. 그러나 서은강(안동구 분)은 법이 가해자들을 제대로 처벌하지 못한다는 것을 알리며 "속 편한 소리한다"고 씁쓸해했다.

김정호는 다음날 민규를 찾아가 "어제 우리가 쟤네들 살인미수범 만든 거 알지? 불편하냐고 물었다. 그러자 민규는 "살인미수범이랑 뭐가 다르냐. 할머니만 아니면 죽고 싶었다. 다 죽여버리고 싶었다"고 진심을 드러냈다. 그는 "걔네한테서 벗어날 수만 있으면 뭐든 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자 김정호는 "나 유능하다. 네가 원한다면 떳떳한 방식으로도 벌 받게 할 수 있다. 혹시나 네가 계획한 미래에, 아니면 열어둔 미래에 조금이라도 후회할 가능성이 있다면 말만 해라. 형이 판 다시 짜겠다"고 응원했다. 결국 김정호는 민규와 함께 한세연에게 가 사실을 고백했다. 그러면서 "서은강, 김민규의 변호인으로 와있다"고 변호사자격증을 내밀었다. 김정호는 또한 가해자에게도 휴대폰 영상을 가지고 협박하며 민규를 향한 보복을 막았다.

로카페로 돌아온 김정호는 김유리에게 "법대로 하자 하지 않았냐. 그래서 그렇게 하고 왔다"고 했다. 이에 김유리는 환호했다.

김정호와 김유리는 민규와 함께 본격적으로 학폭위 대비에 나섰다. 민규는 "사과 다 필요 없으니까 그냥 안 보고 싶다. 사라져버렸으면 좋겠다"는 뜻을 표했다.

그때 학폭 가해자 아버지가 나타나 자신이 구청장이라며 소리를 쳤다. 그러자 김유리는 "네 새끼만 귀하냐. 네 새끼가 먼저 귀한 내 새끼 건드려서 그런 거 아니냐"고 더 크게 소리를 질렀고 김정호는 그런 김유리를 보고 흐뭇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김정호는 김유리와 길을 걸으며 자신만 포옹해주지 않은 것에 서운해했다. 그러자 김유리는 김정호의 허리를 끌어안으며 "더 진한 걸 해주고 싶은 걸 초인적인 힘으로 참았다. 불만 있으면 얘기해라. 언제든 수정 가능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김정호도 김유리의 허리에 손을 얹었다가 부끄러워했다.

김유리는 "은강이랑 민규랑 같은 편이 되어줘서 얼마나 고마웠는지 모른다"고 했고 김정호는 쑥쓰럽게 "애초에 김민규 내 의뢰인이었다"고 반응했다.

하지만 이편웅(조한철 분)에 의해 김유리는 변호사법 위반으로 고발당했고 학폭위 당일 법정출두를 요구당했다. 또한 민규의 할머니가 운영하는 식당은 쑥대밭이 됐다. 이에 김정호는 학폭위에 김유리 대신 참석했고 사이다를 선사했다. 또한 뉴스를 통해 녹취 파일이 공개되며 가해자들의 만행은 드러나고 구청장 집은 압수수색을 당하는 등 위기에 처했다.

이에 학폭 가해자였던 구청장 아들은 김정호에게 복수심을 키웠고 벽돌로 김정호의 머리를 때려 쓰려뜨리고 납치했다. 그러고는 김정호를 묶어둔 채 그가 협박했던 영상을 내놓으라고 협박했고 휴대폰에 아무것도 없다는 것을 뒤늦게 알았다.

이 사실에 잔뜩 분노한 가해자는 "미성년자라 아무리 세게 받아봤자 20살 되기 전에 나온다. 당신 때문에 내가 얼마나 괴로웠는지 아냐"고 골프채를 휘둘렀다. 김정호는 "네가 뭘하든 빛나고 행복한 순간마다 이 일이 치부가 돼서 세상 밖으로 튀어나올 거다. 넌 평생 불안에 떨고 살게 될 거다. 그러니까 빛나지도 행복하지도 마라. 조용히 숨만 쉬면서 살아라"라고 했다.

그때 다른 가해 학생들의 신고를 받고 한세연을 비롯한 경찰들은 출동했고 김유리도 한세연의 연락을 받고 김정호가 납치된 곳으로 향했다. 김유리는 닫힌 차고를 차로 밀어버렸고 결국 김정호를 구해냈다.

상황이 종료된 뒤 김유리는 눈물을 흘렸다. 김정호는 자신이 피를 흘리는 상황에서도 김유리의 피를 보고 걱정했고 김유리는 "너 때문에 얼마나 걱정했는 줄 아냐"며 울었다.

김정호는 그런 김유리의 손을 잡았고 김유리는 "너 때문에 걱정돼 죽겠고 너 때문에 심장 터져 죽겠다"고 말했다. 이를 보던 김정호는 김유리에게 키스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