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욕서 尹 옆에 앴던 박진, 비속어 논란에 “제가 들은 건 없다. 소음도 많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뉴스룸’ 출연해 “‘만약에 국회에서 제대로 예산이 통과되지 않으면 부끄러워서 어떻게 하나’하는 대통령 사적 발언” 설명

뉴욕 한·일 회담 '저자세' 지적에는 “편리한 시간 조율한 것” 반박

한·미 정상 ‘48초 환담’ 관련해서도 “핵심적인 얘기는 다 했다. 바이든 대통령 우려를 경청하고 '잘 풀어나가자' 반응”

세계일보

26일 박진 외교부 장관이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교섭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뉴욕 유엔총회 참석 기간 가까이서 보좌한 박진 외교부 장관은 윤 대통령의 비속어 사용 논란과 관련해 황급하게 행사장을 나오던 길이었다면서 “제가 들은 건 없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26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비속어가 나왔느냐, 안 나왔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바로 옆에 계셨는데 못 들었느냐’라고 재차 묻자 “거기 사람들이 굉장히 많았다”며 “그리고 여러 소음이 많이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박 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OOO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을 낳았다.

이 발언 속 ‘OOO’이 ‘바이든’으로 들려 논란이 커지자 대통령실은 ‘날리면’이라고 말한 것이라고 반박했고, ‘국회’는 미 의회를 가리킨 언급이 아니라고 해명했었다.

박 장관도 이 자리에서 “독일이나 프랑스, 캐나다나 일본 같은 나라들이 우리보다 9배, 10배 이상의 기여를 하고 있는데 우리가 (회의에서) 세계 질병 퇴치를 취해 1억불 공여를 발표했다”며 “‘만약에 국회에서 제대로 예산이 통과되지 않으면 부끄러워서 어떻게 하나’하는 생각을 가지고 계셨던 것 같은데, 거기에 대해 대통령이 말한 사적 발언”이라고 추정했다.

비속어의 지칭 대상이 우리나라 야당이 맞느냐는 질문에는 “여당, 야당 이런 얘기는 없었다”며 “보통 미국의 경우 의회라고 하지 국회라고는 하지 않는다”고 대답했다.

이어 “국회에서 이것이 승인돼야 제대로 공여를 할 수 있기 때문에 말씀하신 것”이라고 거듭 대통령실과 보조를 맞췄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의 해명이 16시간가량 걸린 이유에 대해서는 “(각종 행사 참석 등 일정을 전부 마치고) 호텔에 오니까 (오후) 11시가 됐는데, 사실 그때까지 논란이 된 것을 몰랐다”며 “발언은 오후 4시30분 정도였고, 저도 모르고 아마 대통령께서도 모르셨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래서 호텔에 오고 나서 관련된 분들이 모여서 이런 일이 있었다는 걸 밤늦게 알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외교를 정쟁 이슈화하는 것은 대단히 안타까운 일”이라며 “결국 국익을 손상시키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가기 때문”이라고 우려했다.

박 장관은 앞서 지난 23일에도 “대통령의 사적 발언이 정치적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윤 대통령의 해당 발언은 미국과 상관없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외교부 출입 기자단에 보내기도 했다.

한편 뉴욕에서 진행된 한·일 정상 회동에서 의전상 ‘저자세’를 취했다는 지적에는 “다자 외교에서는 두 정상이 분주하게 여러 사람을 만나고 다니기 때문에 회담하려면 시간과 장소가 조율돼야 한다”며 “그 가운데에서 두분이 편리한 시간을 조율해서 잡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당시 윤 대통령이 직접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있는 장소로 이동한 데 대해서는 “그 장소는 콘퍼런스가 있는 빌딩이고 일본 대표부가 있지만, 국제회의도 바로 옆에서 한다”고 강조했다.

뉴욕에서 한·미 정상 간 이른바 ‘48초 환담’으로 현안에 대해 충분한 대화가 오가지 않았을 것이라는 우려에는 “짧은 시간이지만 핵심적인 얘기는 다 했다”며 “바이든 대통령이 우려를 경청하고 이 문제를 ‘잘 풀어나가자’는 반응을 보였다”고 일축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당시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시행에 따른 우리 산업계의 애로 등을 경청했다는 설명이다.

박 장관은 더불어 “세가지 현안을 협의 채널을 통해 백악관에 전부 (사전) 전달을 했었다”고도 밝혔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