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북·중 화물열차 150일만에 운행 재개…“북한 식량상황 어려워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북한 신의주와 중국 단둥을 운행하는 북중 화물열차가 26일 운행을 재개했다. 이날 오전 7시43분쯤 10여 량의 화물열차가 단둥에서 출발해 중조우의교를 건너 신의주로 넘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단둥과 접경 도시인 북한 평안북도 신의주를 오가는 화물열차가 26일 운행을 재개했다. 양국 간 화물열차 운행 재개는 단둥 지역의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4월 29일 중단한 이후 150일 만이다.

정부 소식통은 이날 오전 7시43분쯤 화차에 물자를 실은 열차가 단둥에서 중조우의교를 통해 신의주로 넘어가는 모습을 포착했다고 전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전에 북·중 양측은 두 나라 변경 관련 조약과 우호적인 협상을 통해 단둥과 신의주 변경 철도 화물 운송 재개를 결정했다”며 “양측은 계속 협조와 협력을 강화하고, 철로 화물운송의 안전과 안정적 운행을 적극적으로 보장해 북·중 우호 관계 발전을 위해 공헌하겠다”고 밝혔다. 왕 대변인의 발언은 두 나라가 최근 별도 협상을 통해 철로를 통한 무역 재개에 합의했고, 향후 정기적으로 무역량을 늘려 가겠다는 취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북·중 화물열차는 올해 1월 중순 코로나19 상황이 진정세를 보이자 1년5개월 만에 운행을 시작했지만 단둥 지역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지난 4월 말부터 다시 운행을 중단한 상태였다. 양국 간 화물열차 운행이 정례화된다면 북한 당국은 국경 봉쇄로 고갈된 자원을 들여오기 위한 창구로 이를 적극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안병민 북한경제포럼 회장은 “북한은 신의주 인근의 의주공항(공군기지) 활주로에 소독 시설을 갖춘 건물을 건설하고 철도를 연결했다”며 “올해 초와 마찬가지로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의주공항 적재장에서 화물을 일정 기간 격리한 뒤 내륙으로 이송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전날 노동당 정치국회의(8기 10차)를 열어 올해 농사 실태를 점검했다고 관영 매체들이 26일 보도했다. 이날 회의에 김 위원장은 참석하지 않았다. 북한이 노동당 전원회의를 개최하지 않는 기간에 당의 모든 사업을 조직·지도하는 정치국 회의를 열어 농업 정책만 논의한 것을 두고 이례적이란 평가가 나온다.

오경섭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은 “식량 상황이 어려워지면서 주민들이 당국의 양곡 수매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않고, 다양한 방식으로 식량을 빼돌리는 현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 당국이 양곡 수매를 독려하고 있으나 식량 문제는 쉽게 해결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정영교 기자,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chung.yeonggy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