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년을 기다렸던 프랑스의 복수, 일본의 좌절로 ‘해피엔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년을 기다렸다. 그리고 복수했다.

프랑스는 26일(한국시간) 호주 시드니 올림픽 파크 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2022 국제농구연맹(FIBA) 호주 여자농구 월드컵 B조 일본과의 경기에서 67-53으로 승리했다.

프랑스는 승리와 함께 8강 진출을 확정 지었고 동시에 일본을 조기 탈락시켰다. 1년 전 2020 도쿄올림픽에서 조별리그(70-74), 4강(71-87)에서 내리 패배했던 설움을 드디어 복수했다.

매일경제

프랑스는 26일 시드니에서 열린 일본과의 경기에서 승리하며 8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1년 전 도쿄에서 당한 2패의 아픔을 드디어 씻었다. 사진=FIBA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는 에이스 가비 윌리엄스가 16점 3리바운드 2스틸로 활약했다. 일리아나 루퍼트(15점 12리바운드), 마린 파우투스(10점 2리바운드 8어시스트 2스틸) 역시 승리에 일조했다.

일본은 미야자키 사오리가 13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분전했으나 믿었던 다카다 마키(8점 9리바운드), 오코예 모니카(3점) 등 주축 선수들의 부진이 아쉬웠다. 1승 3패를 기록한 그들은 이로써 조별리그 탈락이라는 성적표를 안게 됐다.

프랑스는 경기 초반부터 일본을 거세게 몰아붙였다. 1쿼터에 단 5점만 내주는 짠물 수비를 펼쳤다. 2쿼터에 잠시 흔들리며 전반을 29-26, 불과 3점차 리드로 마무리했지만 3, 4쿼터를 모두 앞서며 경기를 완승으로 마무리했다.

한편 일본은 도쿄올림픽 은메달 이후 아시아컵까지 제패하며 세계 여자농구의 강호로 올라선 듯했으나 1년 만에 조별리그 탈락이라는 쓴잔을 들이키며 재평가가 필요하게 됐다.

[민준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