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미, 핵항모 등 20척-군용기 90대 집결… 함포사격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北미사일도발 다음날 연합 해상훈련

핵잠-이지스함 등 핵심전력 참가

北특수부대 침투 대비 실사격 훈련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단거리탄도미사일(SRBM)을 발사한 다음 날인 26일 한미가 동해에서 핵추진 항공모함과 핵추진 잠수함 등을 동원한 연합훈련을 시작했다.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나 SRBM 등 북한의 추가 도발 준비 징후가 포착되고 있는 가운데 한미는 5년 만에 한국작전구역(KTO)에서 함포 사격은 물론이고 대특수전부대작전·대잠수함·방공전 훈련 등 해상에서 벌어질 수 있는 다양한 북한의 도발 시나리오를 상정해 고강도 훈련을 실시한다.

29일까지 나흘간 일정으로 진행되는 이번 훈련에는 20여 척의 양국 해군 함정과 90여 대의 항공기가 동원됐다. 우리 군은 이지스구축함 서애류성룡함(7600t급), 한국형구축함 문무대왕함(4400t급) 등이 나섰고 미군은 로널드레이건 항공모함(10만3000t급)을 필두로 유도미사일순양함 챈슬러스빌(9800t급), 이지스구축함 벤폴드(6900t급) 등으로 구성된 항모강습단이 참가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북한의 도발을 가정한 시뮬레이션으로 훈련이 진행되나 북한의 특수전부대가 해상으로 침투했을 때 이를 격멸하는 훈련 등에서는 실제 함정에서 함포 사격도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훈련 구역상 어뢰나 미사일 발사는 진행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대특수전부대작전 훈련을 비롯해 방공전, 전술기동 등 여러 유형의 훈련을 실시하기 위해 항공모함 함재기인 FA-18 슈퍼호닛과 P-3 P-8 등 해상초계기, AW-159 등 해상작전헬기를 비롯한 한미 해군 항공기와 F-15K KF-16 등 우리 공군 전투기, 미 육군 아파치 공격헬기(AH-64E)도 동원됐다.

바다 밑에선 하푼 대함미사일과 토마호크 순항미사일, 어뢰 등을 탑재한 핵추진 잠수함 아나폴리스(6000t급)가 해상초계기가 탐지한 적 잠수함을 수상함과 함께 격침시키는 시뮬레이션 훈련도 이뤄진다. 한미는 훈련 중반부 참가전력이 총집결해 훈련을 실시하는 사진 등을 일반에 공개할 방침이다.

동아일보

미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CVN-76)이 23일 오전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기지에 입항하고 있다. 이 항모는 길이 333m, 폭 77m, 높이 63m 규모이며, 승조원 5500~6000명이다.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불리는 이 항모는 전투기 FA-18(슈퍼호넷), F-35C 전투기 등 80여 대의 항공기를 탑재하고 있다. 부산=박경모기자 momo@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 군과 미 전략자산인 항모강습단의 연합 해상훈련은 7월 말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미국을 방문해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과 가진 회담에서 언급된 뒤 양국 협의가 급물살을 탄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달 중순 미 전략자산 전개 강화에 합의한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 이후 첫 전략자산 전개인 만큼 향후 대북 억지력 현시를 위한 유사한 훈련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훈련을 지휘하는 마이클 도널리 5항모강습단장(준장)은 “우리의 힘과 결의를 현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