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계 막말과 단식

김태년 “尹, 욕설·무능 이어 언론 협박까지… 해명은 ‘유체이탈’ 수준”

댓글 2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 의원 “대통령 입에서 나온 말 진상 밝히라는 건 가짜뉴스 만들라는 말?”

“바지사장보다 못한 마음가짐으로 국민 우롱하는 尹이 모든 사달의 원흉”

세계일보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관련 해명에 대해 “국민의 귀와 입을 막고 제멋대로 국정을 주무르겠다는 선언”이라고 평가했다.

27일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 “윤 대통령의 욕설과 무능, 거짓으로 얼룩진 패정의 끝은 어딘가”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같이 꼬집었다.

김 의원은 “동영상으로 적나라하게 드러난 욕설을 가짜뉴스라 우기더니 급기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로 언론을 협박하기까지 했다”며 “가히 유체이탈 수준”이라고 일갈했다.

그는 “국민 목소리에 일희일비하지 않겠다던 대통령답다”며 “대통령이 처음이라서, 변명하던 대통령, 기습폭우에도 정시 퇴근하던 대통령, 나토 순방을 간단히 인사만 하는 정도로 생각하던 대통령답다”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언론 표현의 자유 짓밟고 이젠 국민의 귀까지 속이려 드는 패정, 도대체 그 끝은 어딘가”라며 “대통령의 입에서 나온 말의 진상을 기자들에게 밝히라는 건 대놓고 가짜뉴스 만들라는 얘기 아닌가”라고 짚었다.

나아가 “바지사장보다 못한 마음가짐으로 국민을 우롱하는 윤석열 대통령이 이 모든 사달의 원흉”이라며 “대통령 스스로 구걸외교 굴욕외교, 욕설외교 인정한 이상, 심지어 그 책임을 언론에 떠넘긴 이상, 대한민국은 명명백백 무정부 상태가 되어버렸다”라고 힐난했다.

그는 “국민을 사지에 몰아넣고 있는 주범은 바로 윤석열 대통령과 그 참모들이라는 것을 똑똑히 깨달으라”며 “대통령이 대통령다워야 나라가 나라다워진다. 대통령에게 대통령다움을 바라는 것이 이렇게까지 어려운 일인가. 윤석열 대통령은 부끄러운 줄 알라”고 강조했다.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가진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에서 영국·미국·캐나다 순방 소회를 밝히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날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 출근길 도어스테핑에서 ‘비속어 논란’에 대해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며 “그와 관련한 나머지 얘기들은 먼저 이 부분에 대한 진상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더 확실하게 밝혀져야 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