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농구 KBL

프로농구 2순위 신인 kt 이두원 "'동양인의 한계'라는 건 핑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학 때 부상으로 위축…프로서는 당당히 이겨내겠다"

연합뉴스

수원 kt의 선택은 이두원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7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2 KBL 국내 신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kt가 선택한 이두원(고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9.27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동양인으로서 신체적 한계가 있다는 건 핑계라고 생각합니다."

2022 KBL 신인 드래프트 전체 2순위로 수원 kt로 합류한 고려대 센터 이두원(204㎝)이 프로에서 외국인 선수와 맞대결을 피하지 않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이두원은 27일 드래프트가 열린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상대가 높다면 더 (자세를) 낮춰서 수비하겠다. 상대가 누구든 프로 선수라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두원과 같은 국내 빅맨들은 프로 무대에서는 대학과 달리 힘과 탄력에서 앞서는 외국인 선수와 싸우는 새로운 과제를 받는다.

이에 이두원은 "점점 연차가 쌓이면 (외국인 선수와 맞대결에도) 잘 적응할 것이다. 걱정 없이 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두원은 2m가 넘는 신장에 기동력과 운동능력을 갖춰 '높이'만큼은 프로에서도 통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실제로 이두원은 드래프트 콤바인에서 맥스 버티컬 리치 348.55㎝를 기록하며 올해 최고 기록을 세웠다.

연합뉴스

프로농구 신인입니다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7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2 KBL 국내 신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각 팀 1순위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LG 양준석, KT 이두원, DB 박인웅, KCC 송동훈. 2022.9.27 xyz@yna.co.kr


국내 빅맨 중 최고 높이를 지녔다는 평가를 받는 1년 선배 하윤기(kt)가 지난해 기록한 353.55㎝에 거의 근접한 수치다.

이두원은 "블록슛을 좋아한다. 덩크나 블록슛이 보통 하이라이트 영상으로 남는다"며 "그런 영상을 다시 보면 괜히 뿌듯하기도 하고 힘도 된다. 이런 플레이를 한 번이라도 더 해보려고 한 발 더 뛰어보겠다"고 말했다.

이같이 높이에 자부심을 느끼는 이두원도 프로 빅맨들의 '힘'은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대학 선배이자 이제 팀 동료가 된 하윤기의 조언을 듣고서 웨이트트레이닝의 중요성을 깨달았다고도 했다.

이두원은 "윤기 형이 힘에서 밀리는 게 제일 억울하고 답답한 부분이라고 했다. 나 역시 웨이트트레이닝을 더 많이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두원은 이날 무엇보다도 하윤기와 재회에 기뻐했다.

그는 "훈련 중 확실한 상대가 있어야 연습도 잘 된다. 도전하는 입장에서 윤기 형의 자리를 넘보면서 계속 훈련할 수 있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휘문고 시절 고교 무대를 평정하며 큰 기대를 받았던 이두원이지만, 신입생 때 당한 어깨 부상으로 대학 무대에서는 기를 펴지 못했다.

연합뉴스

'끝까지 막는다'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지난달 7일 서울 고려대학교 안암캠퍼스에서 열린 2022 한국대학스포츠협의회(KSUF) 대학농구 U리그 남자부 결승전 고려대학교와 건국대학교의 경기. 4쿼터 고려대 이두원이 건국대 프레디의 슈팅을 블로킹 시도하고 있다. 2022.9.7 dwise@yna.co.kr


한동안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자 선수로서 성장이 정체됐다는 평가도 나왔다.

실제로 이두원은 이날 지명 직후 무대에 올라서 "대학에서 부상으로 부진했던 나를 좋게 봐주신 kt의 서동철 감독님과 구단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두원은 "솔직히 내 상태로 지금 당장 경기에 투입되는 건 힘들 것 같다"며 "부상으로 대학에서 심리적으로 많이 위축됐고 자신감도 떨어졌다. 프로에서는 당당하게 이겨내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pual07@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