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중 폭발? 고의 파괴? 러-독 가스관 가스 누출 '미스터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스관 2곳에서 하루 동안 3번 가스 누출
수중 폭발도 관측, 해수면 거품 직경 1㎞
유럽 "전례 없는 일, 고의 파괴 공작 가능성"
한국일보

27일 유럽행 해저 가스관 '노르트스트림2'에서 누출된 가스가 발트해 표면으로 솟구쳐 오르고 있다. 덴마크 국방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에서 발트해를 거쳐 독일로 이어지는 해저 천연가스관에서 연달아 가스가 누출된 사실이 확인되면서 그 원인과 배후를 놓고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사고 해역 인근 국가인 스웨덴과 덴마크는 즉각 조사에 착수했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웨덴 해상교통당국은 이날 유럽행 가스관 ‘노르트스트림1’ 두 곳에서 가스 누출을 확인하고 경보를 발령했다. 그 직전에는 덴마크 에너지청이 ‘노르트스트림2’에서 가스 누출을 발견했다.

두 가스관은 내부에 가스가 차 있지만 가동 상태는 아니었다. 노르트스트림2는 지난해 말 완공됐으나 올해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후 승인이 취소돼 아예 가동을 못했고, 노르트스트림1도 에너지를 무기화한 러시아가 지난달 일방적으로 가스 공급을 끊겠다고 통보하면서 운영이 중단됐다.

다만 가스 누출양은 상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덴마크 에너지청은 “작은 균열이 아니라 엄청나게 큰 구멍이 났다”며 “앞으로 수일간 많은 가스가 누출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덴마크 국방부도 해수면 위로 가스 거품이 솟아오른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하면서 직경이 1㎞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가스관이 폭발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스웨덴 국영방송 SVT는 “지진학자들이 지난 36시간 동안 가스 누출 발생 지역에서 강력한 수중 폭발을 관측했다”고 전했다. 첫 번째 폭발은 26일 오전 2시 3분, 두 번째 폭발은 26일 오후 7시 4분에 기록됐다. 스웨덴국립지진네트워크는 “폭발이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단언했다.

스웨덴과 덴마크는 가스관 주변 해역에서 선박 항해를 금지하고, 추가 가스 누출이 있는지 여부를 감시하고 있다. 덴마크 에너지청은 “선박이 가스 누출 해역에 진입하면 부력을 잃을 수 있으며 누출된 가스가 수중이나 대기 중에서 폭발할 위험도 있다”고 경고했다.

가스관 두 곳에서 같은 날 세 차례나 잇달아 가스가 누출되는 일은 전례가 없다. 전문가들은 피치 못할 사고라기보다는 고의적 파괴 공작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공교롭게도 폴란드로 노르웨이 가스를 수송할 새 가스관 ‘발틱 가스관’ 가동 개시를 하루 앞둔 시점이라, 이러한 추측에 더욱 무게를 싣는다. 노르웨이 가스는 러시아 가스를 대체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유럽은 사고 배후를 놓고 러시아를 의심하고 있다.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약간의 거리를 두고 가스 누출이 세 차례 발생한 것은 우연의 일치로 보기 어렵다”며 “사보타주(비밀 파괴 공작)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마테우시 모라비에츠키 폴란드 총리도 “오늘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자세히 알지는 못하지만, 이번 사고가 우크라이나 사태의 다음 단계와 관련된 사보타주 행위라는 것은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반면 러시아는 유럽에 책임을 돌렸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가스 누출은 유럽 대륙 전체의 에너지 안보에 영향을 미친다”며 “상황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사보타주 가능성에 대해서는 “당장은 어떤 것도 배제할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