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돈스파이크, 호텔서 남녀 단체로 마약 투약...체포 때 1억원어치 소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작곡가 겸 프로듀서 돈스파이크.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마약 혐의로 체포된 작곡가 겸 프로듀서 돈스파이크(45·김민수)가 지난 4월부터 지인들과 호텔 파티룸에서 마약 투약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서울 노원경찰서는 전날 오후 8시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호텔에서 필로폰을 투약하고 소지한 혐의 등으로 돈스파이크를 체포했다.

경찰은 체포 당시 돈스파이크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30g을 압수했으며, 통상 1회 투약량이 0.03g인 점을 고려하면 이는 약 1000회 분에 해당한다. 시가 1억원 상당으로 추산된다.

이날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돈스파이크는 지난 4월부터 강남 일대의 호텔 파티룸을 빌려 수차례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지인 남성들과 여성 여럿이 함께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다른 피의자의 마약 투약 혐의를 수사하던 중 돈스파이크가 필로폰을 투약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돈스파이크는 체포된 뒤 받은 마약 간이시약 검사에서 양성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그에 대한 구속 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한편 돈스파이크는 체포 소식이 언론에 보도된 직후 소셜미디어 계정을 모두 비공개로 전환했다. 대중들의 거센 비난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고기 팔아서 마약 샀나”, “우린 마약범이 구워준 고기를 먹었던 거냐” 등 그의 계정에는 네티즌들의 비난이 쇄도했다.

hanira@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