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계 미술시장 떠들썩하게 한 '11살 피카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안드레스 발렌시아. 체이스컨템퍼러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1살 화가가 세계 미술시장을 뒤집었다. 미국 초등학교 5학년생인 그의 이름은 안드레스 발렌시아. ‘미술 신동’ 혹은 ‘리틀 피카소’라고 불린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26일(현지시간) 그의 활약상을 조명했다.

지난해 12월 미국에서 열린 ‘아트 바젤 마이애미 비치’에서 발렌시아의 작품 17점이 모두 판매됐다. 아트 바젤 기획자 닉 코르닐로프는 "이렇게 어리고 재능 있는 예술가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지난 6월 미국 뉴욕 체이스컨템퍼러리 갤러리 개인전에 내놓은 작품 35점도 모두 팔렸다. 모든 그림의 판매가가 5만 달러(7,000만 원)에서 12만5,000달러(약 1억7,000만 원)에 달했다. 같은 달 홍콩에서 열린 필립스 드 퓨리 경매행사에선 그림 한 점이 15만9,000달러(약 2억2,600만 원)에 낙찰됐다. 이탈리아의 한 자선 행사에선 낙찰가 23만 달러(3억2,800만 원)를 기록했다.

전 세계 유명인들도 발렌시아를 주목하고 있다. 방탄소년단(BTS)의 뷔는 이달 6일 발렌시아의 인물화를 인스타그램에 올렸고, 미국 배우 소피아 베르가라와 채닝 테이텀이 그의 그림을 구매했다.

미국 샌디에이고 출신인 발렌시아는 다섯 살 때 처음으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집에 걸어 둔 그림을 따라 그렸고 키보다 훨씬 큰 캔버스에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 하루 종일 그림을 그리기도 했다. 재능을 알아 본 부모와 교사의 전폭적 지원으로 개인 스튜디오를 마련한 뒤엔 그림에 매진했다.

발렌시아는 입체주의의 대가 피카소, 기괴하게 뒤틀린 인물화를 주로 그리는 현대 미국 화가 조지 콘도의 영향을 받았다. 그래서 그의 그림은 화려한 색감과 조각난 얼굴 구성이 특징이다. 또 발렌시아는 주로 전쟁사에서 영감을 얻어 자신의 작품에 담고자 했다. 그는 “역사가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다큐멘터리와 뉴스를 즐겨 본다”며 “예술이 이야기를 전한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30만 달러(약 4억2,700만 원) 이상을 에이즈 자선 단체와 어린이 자선 단체에 기부해 왔으며, 우크라이나 침공을 반대하는 그림으로 얻은 수익의 100%를 우크라이나 지원 재단에 기부했다. 발렌시아의 어머니는 “우리 아들은 예술가이기 전에 아이"라며 "그림을 판매해 얻은 높은 수입은 아들에게 사회에 환원하는 법을 가르치는 기회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박세인 인턴기자 seinpk@naver.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