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거주지 속여 200억 안 내”… 탈세 의혹 ‘라틴팝 여왕’ 법정 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탈세 혐의로 법정에 서게 된 콜롬비아 가수 샤키라.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틴팝의 여왕’으로 불리는 콜롬비아 출신 가수 샤키라(45)가 탈세 혐의로 스페인 법정에 서게 됐다.

27일(현지 시각) AFP통신 등에 따르면 샤키라에 대한 재판은 바르셀로나에서 열릴 예정이며 날짜 및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앞서 샤키라는 2012년부터 2014년까지 소득세 1450만 유로(약 198억6300만원)를 내지 않은 혐의로 기소됐다.

현지 검찰은 콜롬비아 출신이 샤키라가 2011년 스페인으로 사실상 이주했으면서도, 2015년까지 바하마에 거주지가 있는 것처럼 꾸며 스페인 세금을 내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지난 7월 양형 거래를 거절한 샤키라에게 징역 8년2개월에 벌금 2380만 유로(약 326억원)을 구형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샤키라는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2004년부터 바하마에 거주했으며, 스페인에 납세 의무 정도가 생길 정도로 오래 정착한 것은 2015년부터라는 것이다. 또 스페인 세무당국에 1450만 유로와 이자 300만 유로(약 41억원)를 지불했기 때문에 더 이상 빚진 게 없다는 입장이다.

그는 최근 잡지사 인터뷰에서도 “나는 세계투어 때문에 240일 이상을 스페인 밖에서 지냈다. 거주 자격을 갖추지 못한 것”이라며 “스페인 세무당국은 내가 스페인 사람과 사귀는 걸 보고 침을 흘리기 시작했다. 돈을 노린 게 분명하다”고 말했다.

샤키라는 라리가 명문팀 FC바르셀로나 수비수 헤라르드 피케와 연인 관계를 유지하며 바르셀로나로 이주했다. 두 사람은 공식적으로 결혼한 적은 없지만 슬하에 두 명의 아들이 있다. 그러나 지난 6월 결별 소식이 전해졌고 11년간 이어온 이들의 관계는 마침표를 찍었다.

[문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