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하♥별' 막내딸, 희귀병 투병…"제대로 서지도 걷지도 못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별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별이 딸의 투병 소식을 전했다.

별은 지난 27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막내딸 송이가 희귀병 '길랑바레' 증후군을 진단받았다고 고백했다.

길랑바레 증후군은 다리에서 시작해 몸통, 팔, 머리 등에 감각 이상, 근력 저하, 마비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염증성 질환이다.

그는 "오랜만에 소식을 전한다. 송이가 아팠다. SNS도, 별빛튜브(유튜브)도 정규 앨범 녹음도 한동안 할 수 없었다"며 "건강했던 아이에게 갑자기 일어난 일이라 아픈 아이는 물론이고 가족도 무척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어 "'길랑바레'라는 이름도 낯선 병명. 우리 집에서 가장 작고 어리고 약한 송이가 왜 하필 이런 희귀한 병을 얻게 됐을까. 가슴이 여러 번 무너져 내리고 또 무너져 내렸다"고 털어놨다.

머니투데이

하하와 별. /사진=최부석 기자 my2ey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이는 다행히 빠르게 회복해 최근 퇴원했다고 한다. 별은 "퇴원해 집으로 돌아온 뒤에도 하루하루 더 좋아지고 있다"며 "혼자서 제대로 서지도 걷지도 못할 만큼 아팠던 아이가 이젠 엄마 손을 놓고도 스스로 걷고 선다"고 전했다.

딸의 투병 소식을 주변에 알리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이 병이 언제 나을지도 얼마만큼 좋아질지도 확신할 수가 없는 상황이었다. 얼마 전 다녀온 외래 진료에서 약물치료도 재활도 필요 없을 것 같다는 교수님의 말씀을 듣고 이제야 여러분께 나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한 달이 정말 폭풍처럼 지나가 송이가 아팠던 게 꿈인지, 나은 것이 꿈인지도 잘 모르겠지만 분명한 것은 살아있음에 감사, 건강히 숨 쉴 수 있음에 감사, 기도할 수 있음에 감사하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별은 2012년 하하와 결혼해 이듬해 첫째 아들 드림, 2017년 둘째 아들 소울을 낳았고, 2019년 7월 막내딸 송이까지 품에 안았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