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수련회 못 가 화가 나"…교실서 흉기 휘두른 중학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광주의 한 중학생이 27일 중학교 교실에서 미리 준비한 흉기를 같은 반 학생에게 휘둘렀다.


[아시아경제 김군찬 인턴기자] 체험학습 수련 활동을 못 가 화가 난다는 이유로 광주의 한 중학교 교실에서 같은 반 학생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두른 중학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학교에서 흉기를 들고 난동을 피운 혐의로 중학생 A군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A군은 이날 오전 8시15분께 광주의 한 중학교 교실에서 미리 준비한 흉기를 같은 반 학생에게 휘둘러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즉각 출동해 대응에 나서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경찰 조사에서 "수련 활동을 못 가 화가 났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학교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3년 만에 수학여행과 체험학습 수련 활동 등을 재개했다. A군은 이전에 있었던 교내 일탈 행위 등으로 외부기관 특별교육 대상자로 선정돼 참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군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김군찬 인턴기자 kgc600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