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남시, 감사관에 윤창현 감사원 출신 사무관 선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성남)=이영규 기자] 경기 성남시가 민선 8기 첫 감사관에 윤창현(57) 감사원 출신 5급 사무관을 선임했다.

윤 감사관은 1989년 공직에 입문한 뒤 2014년부터 감사원에서 공공기관감사국, 특별조사국, 국토해양감사국 등 8년간 5급 사무관으로 일했다.

윤 감사관은 다음 달 1일 임용돼 2024년 9월30일까지 2년간 성남시 감사 종합계획 수립ㆍ추진, 산하기관 감사, 청렴 정책 추진, 비위 사실 조사와 징계 업무, 시민의 권익 보호 등 감사 분야 전반의 업무를 담당한다.

윤 감사관은 "성남시의 감사역량을 끌어 올려 청렴하고 공정한 성남시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