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반도체가 갈랐다…韓·대만의 대중국 무역수지 ‘명암’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무협 ‘한국과 대만 대중 무역구조 분석 보고서’

韓 반도체 8월부터 감소세…대만은 21% 증가

대만 파운드리 점유율 64%…삼성전자 16.3%

무협 “시스템반도체·후공정 분야 경쟁력 키워야”

헤럴드경제

대만 TSMC 본사.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 한국의 대중국 무역수지가 4개월 연속 적자를 보인 것과 달리 대만이 흑자 기조를 유지하는 것은 반도체 경쟁력 차이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는 28일 ‘한국과 대만의 대중 무역 구조 분석 및 시사점’ 보고서에서 “한국은 지난 5월 이후 대중 무역수지가 4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했지만 대만은 반도체 분야의 비교 우위를 바탕으로 대중 무역수지 흑자를 견조하게 유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1~8월 대중 무역수지는 지난해 동기(158억 달러)보다 79.8% 감소하면서 32억 달러 흑자에 그쳤다.

한국의 대중 반도체 수출 증가세는 5월 11.9%에서 6월 13.2%, 7월 14.8%로 이어졌지만, 8월부터는 감소세로 돌아서 -3.6%를 기록했다. 이는 중국의 반도체 장비 자급률이 상승한 데다 중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의 현지 생산이 확대되면서 반도체와 장비 수출이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반면 대만의 대중 수출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한 중국의 보복 조치에도 반도체 수출 증가에 힘입어 안정적으로 증가했다. 대만의 1~8월 대중 수출은 831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 증가했고 이 중 반도체 수출이 51.8%인 430억 달러로 전년 대비 20.9% 늘었다.

시스템반도체와 메모리반도체는 24.0%, 17.8% 각각 증가했다.

이 기간 대만의 대중 반도체 무역수지는 223억 달러 흑자로 전체 대중 무역흑자(240억 달러)의 92.7%를 차지했다.

무협은 이에 대해 “대만이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기술력과 시스템반도체 중심의 대중 수출에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TSMC 등 대만 파운드리 업체 4곳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올해 1분기 기준 64.0%에 달한다. 삼성전자는 16.3%다.

대만은 팹리스(설계)-파운드리(위탁생산)-패키징(후공정)으로 연결되는 반도체 생산 전 단계에 걸쳐 경쟁력 있는 생태계를 구축했고 미국의 대중 수출통제에 따라 중국의 반도체 수요가 대만으로 집중됐다.

그 결과 올해 1~7월 중국 반도체 수입시장에서 대만의 점유율은 35.0%로 미국의 대중 제재가 시작된 2018년 대비 6.1%포인트 올랐지만 같은 기간 한국의 점유율은 24.4%에서 19.6%로 4.8%포인트 하락했다.

김경훈 무협 연구위원은 “한국은 대만 사례를 거울삼아 기업 환경 개선과 투자 유치에 국가적 역량을 집중하는 한편 시스템반도체와 후공정 분야의 경쟁력을 강화해 반도체 시장 변화에 대한 대응력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why3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