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강인! 이강인!" 6만 관중이 외치는데..벤투는 끝내 외면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대한민국과 카메룬의 경기 종료 후 이강인이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 2022.09.27. livertren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27일 한국축구대표팀과 카메룬의 평가전이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 후반 35분경 5만9389명이 들어찬 관중석에서 다수의 팬들이 갑자기 이강인(21·마요르카) 이름을 연호했다. 후반 39분에 또 한번 관중석에서 이강인 이름이 터져 나왔으며, 후반 추가시간에 관중들은 또 한 번 이강인의 이름을 외쳤다. 그러나 벤투 감독은 외면했다.

경기에 출전하지 않은 선수의 이름을 수많은 팬들이 한꺼번에 외친 것은 이례적인 광경이었다. 이는 국가대표팀에 합류하기 위해 스페인에서 날아온 이강인이 9월 A매치 2경기에서 단 한 차례도 기회를 받지 못한 것에 대해 팬들이 아쉬움을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은 이날 전반 35분 결승골이 된 손흥민(토트넘)의 헤딩골로 1-0 승리를 가져왔다. 팬들은 전광판에 벤치에 앉은 이강인의 모습이 나올 때마다 많은 큰 함성을 질렀다. 이강인이 뛰는 걸 직접 보고 싶어하는 팬들의 환호성이었다.

후반전에 권창훈(김천)과 나상호(서울), 황의조, 정우영(알 사드)이 교체로 투입됐다. 왼쪽 코너 플래그 근처에서 몸을 풀던 이강인은 교체 선수들이 하나 둘씩 투입되는 모습을 지켜봐야만 했다.

교체는 총 6명, 전후반 각각 교체횟수가 3번으로 제한됐는데, 벤투 감독은 후반 35분경 부상 당한 황의조 대신 백승호를 투입했다. 결국 백승호가 교체투입되자, 이강인은 김태환 등과 힘없이 벤치로 걸어갔다.

앞서 벤투 감독은 지난 20일 훈련 때 이강인을 섀도 스트라이커, 중앙 미드필더, 측면 공격수에 배치하며 실험했다. 그러나 그는 23일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에 기용하지 않았다. 카메룬과 경기를 하루 앞두고 이강인과 양현준(강원) 출전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벤투 감독은 “경기 중 어떤 일이 일어날지 예측하는 건 어려운 일이다. 어린 선수들은 소속팀에서 경기력과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 대표팀에 오려면 구단에서 먼저 기회를 받는 게 중요하다”고 답했다. 이강인과 양현준 모두 소속팀에서 주전으로 뛰고 있다.

박문성 해설위원은 “선수 선발과 투입은 감독의 전권이다. 하지만 책임도 감독이 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준희 해설위원은 “벤투 감독은 특별한 변화를 원치 않는 듯 보였다. 교체도 원래 멤버들 위주로 했다”며 “이강인이 전혀 기회를 받지 못한 것은 다소 아쉽다. 물론 기용과 전술 선택은 감독의 권한이지만, 이강인은 우리 기존 선수들과는 틀림없이 다른 유형이기에, 절박한 순간에 의외성을 추가해줄 수 있는 선수라서 그러하다”고 지적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