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베일 벗은 LIV 골프 팀 챔피언십…총상금 '713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0월 28일부터 마이애미서

사우디 제다서 팀 점수 확정

8강부터 팀 챔피언십까지 진행

아주경제

스윙 중인 캐머런 스미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자본을 배경으로 한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이하 LIV 골프)의 최종전 팀 챔피언십이 베일을 벗었다.

팀 챔피언십은 10월 28일(현지시간)부터 30일까지 사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트럼프 내셔널 도랄 골프클럽 블루몬스터 코스에서 진행된다. 총상금은 5000만 달러다. 한화로는 713억5000만원.

LIV 골프는 54홀(사흘) 샷건(각 홀 출발) 방식으로, 커트라인(합격선)이 없다. 대회당 최대 출전 인원은 48명이다. 팀은 4명씩 12개로 나뉜다.

태국 방콕과 사우디 제다에서 열리는 6·7번째 정규대회를 마치면 팀 점수가 부여된다. 32점(1위)부터 0점(9~12위)까지다.

금요일은 10월 28일은 8강전이 진행된다. 4개(1~4위) 팀은 부전승이다. 8개(5~12위) 팀이 경기를 진행한다. 상위(5~8위) 팀이 하위(9~12위) 팀을 지목한다. 32명이 샷건으로 출발한다.

방식은 싱글 매치(일대일 경기) 2경기와 포섬(2인 1조 한 공으로 플레이) 1경기로 나뉜다. 승점 2를 얻는 팀이 준결승에 진출한다.

토요일인 10월 29일은 준결승이 진행된다. 4개(1~4위) 팀이 8강을 뚫고 올라온 4개 팀을 상대한다. 선택은 상위 팀의 몫이다. 방식은 금요일과 마찬가지다. 4개 팀이 팀 챔피언십에 진출한다.

일요일인 10월 30일은 팀 챔피언십이 진행된다. 마지막 남은 4개 팀이 경쟁한다. 팀 점수가 가장 낮은 팀이 우승한다.

현재 팀 1위는 4에이스스GC(136점)다. 더스틴 존슨이 선봉에 섰다. 2위는 스팅어GC(72점), 3위는 마제스틱스GC(57점), 4위는 크러셔GC(56점)다.

남은 두 대회 결과에 따라 받을 수 있는 팀 점수는 변할 수 있다.
아주경제

티샷을 보려고 운집한 갤러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레그 노먼 LIV 골프 인베스트먼츠 최고경영자(CEO)는 "올해는 골프계에 큰 변화가 있었다. 우리는 지금까지 5개 대회를 했을 뿐이다. 워밍업(준비운동)을 마쳤다고 할 수 있다. 스포츠는 대담하고 차별화되도록 설계된 새로운 시대로 접어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노먼 CEO는 "블루몬스터 코스는 최종전에 어울린다. 판도를 바꾸기 위해 혁신적이고 독특한 경험을 제공하는 우리의 모델에 적합하다"고 덧붙였다.

팀 챔피언십의 입장료는 1일 49달러(약 7만원), 3일 115달러(약 16만원)다.

1일 입장료로 따지면 LIV 골프 방콕의 3일 입장료(6만원)보다 비싸다.
아주경제=이동훈 기자 ldhlive@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