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속보] 전장연, 출근길 시위…5·9호선 지연 예상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회원들이 13일 오전 서울 5호선 동대문역사공원역 지하철에서 장애인권리예산 삭감을 규탄하며 제36차 출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를 벌이고 있다.전장연은 이날 오전 4호선 삼각지역에서 2개 조로 나눠 2, 4, 5, 9호선 등 지하철을 타고 국회의사당역으로 향했다. 2022.9.13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28일 오전 서울 지하철 5호선, 9호선에서 시위를 예고함에 따라 출근길 큰 혼란이 예상된다.

서울교통공사는 “오늘 7시 30분부터 5·9호선에서 전장연의 장애인 권리 예산 확보를 위한 출근길 지하철 타기가 예정돼 있다”며 “이에 따라 5·9호선 열차 운행에 지연이 발생할 수 있으니 열차 이용에 참고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전장연은 이날 오전 5호선 광화문역에서 집결, 여의도역에서 환승해 9호선 국회의사당역으로 이동한다. 장애인권리예산·권리입법 보장과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장애인권리예산에 대한 책임 있는 입장을 촉구하고자 국회 방향으로 집회 동선을 설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현장 상황에 따라 동선은 바뀔 수 있다.

전장연은 “국회에서 2023년 예산을 논의할 때 사회적 약자 지원 4대 핵심과제에 장애인권리예산을 포함해 1조5000억 원을 증액해 정기국회 예산결산위원회에서 통과시켜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조 후보자에 대해선 “장애인권리예산 보장에 대한 무거운 책임을 가지고 있는 위치임에도 불구하고 관련 예산 보장에 대한 노력은커녕 시위의 불법성만 운운하고 있다”며 “장애인권리예산 반영에 대한 책임 있는 한 마디 없는 이가 과연 보건복지부의 최고 책임자로서 적절한지 우려스럽다”고 주장했다.

전장연은 이날 오후 2시부터는 지하철 선전전의 일환으로 서울역과 혜화역에서 출발해 국회의사당역으로 이동한다. 오후 3시부터는 여의도 농성장에서 장애인권리예산·권리입법 쟁취 전국집중 투쟁결의대회를 열고, 오후 5시부터는 여의도 농성장에서 각 정당 당사까지 행진할 계획이다.

김유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