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라미란, 사이클 선수 아들 자랑 "처음 나간 세계대회서 금메달" ('옥문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라미란(왼쪽)과 송새벽이 '옥탑방의 문제아들'을 찾는다. 라미란은 아들 바보 면모를 드러내고 송새벽은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들려준다. KBS2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라미란이 사이클 선수 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낸다. 라미란은 아들이 처음 나간 세계 대회에서 은메달과 금메달을 차지했다고 밝힌다.

28일 방송되는 KBS2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송새벽과 라미란이 출연한다.

송새벽은 동료 배우였던 아내 하지혜와의 독특한 러브스토리를 전한다. 송새벽이 "서로 알고 지낸 지 10년 정도 된 사이였고 10년간 호감이 있었다"고 오랜 시간 썸을 팄던 연애사를 밝히자 출연진은 폭소한다. 이어 "한참 고백을 못 하다가 대학로 극장에서 영화를 보고 광장시장에서 막걸리를 먹다가 용기 내서 '맛있는 걸 보니 네 생각이 나더라'고 고백했다"고 밝힌다. 또한 "그날 첫 뽀뽀를 하고 3년 연애하고 프러포즈해서 결혼까지 하게 됐다"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송새벽은 예능 울렁증이 있다고 털어놔 시선을 모으기도 한다. 그는 "10여 년 전쯤 예능 '세바퀴'와 '해피투게더'에 출연한 적이 있다"며 "그때 예능에서 많이 혼이 난 모양이다"라고 너스레를 떤다.

라미란은 자신과 똑 닮은 사이클 선수 아들을 자랑한다. "세계대회에 처음 나갔는데 은메달과 금메달을 따서 기쁜 마음 SNS에 올렸다"고 말하는 라미란의 모습에서 아들 바보 면모를 엿볼 수 있다. 이어 라미란은 "SNS 글을 본 분들이 좋게 봐주셔서 '시어머님 제가 인사드리겠습니다'라며 재밌게 댓글을 달아주시더라"고 전한다.

그는 아들이 청룡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소식을 몰랐다고 밝히기도 한다. 그러면서 "그때 심지어 아들 생일이었다더라. 서로 SNS 메시지로 연락했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한다. 이어 "심지어 남편은 다음 날 주변 사람들한테 듣고 상 탔냐고 물어보더라"고 전한다. 그의 절친 김숙은 "라미란씨가 여우주연상 타고 우리 집에 온다길래 가족들은 뭐 하냐고 물어보니 잔다고 하더라"고 덧붙인다.

송새벽과 라미란의 이야기는 28일 오후 8시 30분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한별 기자 onestar10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