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럽, 러-유럽 연결 천연가스관 누출 '파괴공작' 규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러 정치적 지렛대' 노르트스트림에 누출사태 속출

스웨덴·덴마크 "사고 아냐"…EU, 조사 뒤 강력대응 방침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유럽 정치 지도자들이 러시아와 독일을 잇는 가스관 '노르트스트림' 해저관 3개에서 잇따라 발생한 누출을 러시아 소행으로 의심되는 파괴공작(사보타주)으로 규정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27일(현지시간) 노르트스트림-1에서 2건의 누출이 발생했고 전날에도 노르트스트림-2에서 가스 누출이 확인됐다.

위치로 따지면 덴마크와 스웨덴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발생해 관련국은 즉각 대응에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