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베 국장서 안내방송 듣던 중국 '발끈'…뭐라 했길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7일 거행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국장에서 일본 측이 중국과 대만을 따로 따로 소개하면서 중국이 '발끈' 했다.

일본의 이같은 발언은 도쿄 소재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국장에서 나왔다.

내빈의 국가명이나 지역명 또는 소속기관명 등이 장내에 낭독되는 가운데 참석자들이 고인의 대형 사진 앞에 마련된 헌화대에 꽃을 놓는 이른바 '지명 헌화' 순서에서 주최측이 중국과 대만을 구분한 것이다.

국장 주최측은 중국에 대해 일본어로 '중화인민공화국'이라고 안내 방송했다. 또 대만은 '타이완'이라고 소개했다. 좌석도 서로 떨어지게 배치해 양측이 별개의 단위로 취급하는 모습이었다.

다만 중국은 참석자를 국가 단위로 열거할 때 소개했고 대만은 참석국 명단 낭독이 종료된 뒤 국제기구 소개 직전에 말했다.

중국은 국장에 부총리급인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政協) 완강(萬鋼) 부주석을 국장에 파견했고, 대만은 쑤자취안(蘇嘉全) 대만일본관계협의회 회장과 왕진핑(王金平) 전 입법원장(국회의장)을 보냈다.

일본은 앞서 국장 참석자 명단을 발표할 때 대만을 국가가 아닌 지역으로 규정했으나 이날은 양국을 별도로 소개하면서 '하나의 중국'이라는 원칙을 고수하고 있는 중국을 자극 한 것이다.

28일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열린 정례기자회견에서 "대만은 중국에서 떼어낼 수 없는 일부이며 '하나의 중국' 원칙은 국제관계에서의 규칙"이라고 강조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