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정치계 막말과 단식

與, MBC 항의방문에 野 "尹, 저급욕설 은폐 물거품되자 분풀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8일 민주당 과방위 위원 기자회견

"진실 보도한 언론에 족쇄 채워"

"국민 눈·귀 막는 파렴치한 행태"

野, `尹 외교참사 및 거짓말 대책위 발족` 예정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에서 이번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관련 MBC가 이를 최초 보도한 것을 문제 삼으며 항의 방문하는 것에 대해 “국민의 눈과 귀를 막아버리려는 반민주적 파렴치한 작태”라고 지적했다.

이데일리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청래(오른쪽) 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조승래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2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당이 “바이든”을 “날리면”이라고 우겨도 국민이 속지 않으니, 이제는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진실을 보도했던 언론에 족쇄를 채우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전날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의 단초가 된 MBC의 최초 보도를 편파·조작 방송으로 규정하고 진상규명 TF(태스크포스)를 구성했다. TF는 이날 오전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끝난 직후 MBC를 항의 방문했다.

이에 대해 이들은 “말이 항의방문이지 윤 대통령의 저급한 욕설 진실이 은폐되기를 간절히 바랐던 기대가 물거품이 되자 분풀이하러 가는 것”이라며 “MBC는 사실을 신속·정확하게 보도해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켜 주고, 여론형성에 기여해야 하는 공영방송의 책무를 이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은 “왜 사고는 대통령이 쳐놓고 본연의 책무를 이행한 MBC 탓을 하느냐”며 “적반하장(賊反荷杖)이라는 표현이 제 격”이라고 쏘아붙였다.

윤 대통령의 발언을 비호하는 국민의힘에도 쓴소리를 이어갔다.

이들은 “국민의힘은 국민은 안중에 없고 윤 대통령의 행동대장, 홍위병 역할만 하고 있다”며 앞서 박성중 국민의힘 과방위 간사는 MBC 사장, 부사장, 보도본부장 중 한 명이 와서 허위 방송에 대해 해명하라고 공문을 보낸 것에 대해 질책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진실과 허위, 거짓 구별도 못 하느냐”며 “말도 안 되는 공문 보내고 비난 성명을 발표해도 갈수록 국민의 비판이 증폭되니까 겨우 생각해낸 것이 윤 대통령에게 충성 경쟁하듯 떼지어 MBC에 몰려가 항의한다는 것이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과방위 위원들은 MBC에 대한 탄압은 곧 전체 ‘언론 탄압’이라고 규정지었다.

이들은 “이는 MBC 재갈물리기 처사이고 윤석열 정권의 명백한 언론 탄압”이라며 “SBS·KBS·YTN 등 대다수 방송·언론들도 대통령의 욕설을 자막을 달아 보도했는데도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당은 유구무언”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권이 MBC를 궤멸시키기 위한 다음 수순은 윤 대통령 욕설 보도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일 것”이라며 “정권이 국민의 눈과 귀를 막는 언론 탄압이 자행되면 그 정권은 결국 국민으로부터 버림을 받고 좌초하고 말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지금 윤석열 대통령이 할 일은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는 것”이라며 “더 이상 국민을 속이려 하지 말고 국민의 분노가 폭발하기 전에 정신 차리라”고 힐난했다.

박찬대 의원은 기자회견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당 차원에선 ‘윤석열 대통령 외교참사 및 거짓말에 대한 대책위원회’(가칭)를 발족할 예정이다. 이 부분에 대해선 구체적인 당의 대응도 같이 있을 것”이라며 강력 대응을 선포했다.

‘대통령실에서 모든 언론이 신중하게 보도했어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 야당 간사인 조승래 의원은 “신중의 주체는 언론이 아니라 대통령실이어야 했다”며 “(대통령실은 보도 후) 15시간 동안 아무것도 안하다가 그 때 해명했는데, 기회를 줬는데도 활용하지 못한 것”이라고 답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