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송희의 참견] '꽃길' 걷던 곽도원·돈스파이크는 왜 가시밭길로 향했을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배우 곽도원(왼쪽)과 작곡가 돈스파이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푸근하고 친근한 이미지로 대중에게 사랑받으며 '꽃길'을 걷던 배우 곽도원과 작곡가 겸 가수 돈스파이크가 제 발로 '가시밭길'을 향해 걷기 시작했다. 각각 음주운전과 마약 혐의를 받는 두 사람은 대중에게 깊은 배신감을 안기게 된 모양새다.

곽도원은 지난 25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께 제주시 애월읍 한 도로에 차를 세워두고 잠을 자다가 경찰의 음주 단속에 걸렸다. 당시 곽도원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0.08%)를 훨씬 웃도는 것으로 전해졌다.

곽도원 소속사 마다엔터테인먼트는 "이유를 불문하고 곽도원과 소속사는 변명의 여지 없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곽도원을 지켜봐 주신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고 물의를 일으킨 점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함께 일하는 많은 관계자분들께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도록 신속히 방법을 마련하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곽도원의 음주운전으로 그가 주연을 맡은 작품들도 비상사태를 맞게 됐다. 곽경택 감독의 '소방차', 내년 공개 예정인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빌런즈'가 공개 일정에 차질을 빚게 된 것이다. '소방관'은 2001년 발생한 홍제동 화재 사건을 영화화한 작품. 곽도원이 주연으로 이름을 올린 작품인 만큼 내년에도 개봉 시기를 잡기 어려울 거로 보인다.

'빌런즈'는 초정밀 위조지폐 슈퍼노트를 둘러싼 악인들의 피 튀기는 충돌과 대결을 그린 이야기로 유지태 이민정 곽도원 이범수 등이 출연한다. '빌런즈' 측은 "현재 후반 작업 중"이라며 공개 일정에 관해서는 아직 밝힐 수 없다고 조심스러운 반응이다.

곽도원이 출연했던 공익광고 또한 문제가 됐다. 이달 초 공개되었던 곽도원의 '디지털 성범죄 근절 캠페인' 공익 광고는 음주운전 소식이 전해지며 즉각 비공개로 전환됐다. 현재 곽도원이 출연한 공익광고는 1편이 아직 공개되지 않은 상황.

문체부는 최근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곽도원이 계약서상 '품위유지 의무'를 위반했다고 판단해 이번 공익광고 출연료 전액을 돌려받을 예정이다. 문체부와 곽도원의 계약 기간은 광고 송출일부터 6개월까지로 알려졌다. 곽도원이 지난해 촬영한 공익광고의 경우 이미 계약이 종료됐다.

가수 돈스파이크도 마약 투약 혐의로 대중들을 실망하게 했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지난 26일 오후 8시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호텔에서 필로폰을 투약하고 소지한 혐의 등으로 돈스파이크를 체포했다.

돈스파이크는 올해 4월부터 강남 일대에서 지인들과 호텔을 빌려 여러 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를 받는다. 체포 당시 돈스파이크는 필로폰 30g을 소지하고 있었다. 이는 약 1000회 투약분에 해당한다.

28일 오전 10시 10분께 돈스파이크는 영장실질심사가 열리는 서울북부지법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마약 투약 혐의에 관한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았다.

경찰은 돈스파이크를 상대로 추가 범행 여부, 마약 투약 경위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키로 했다.

현재 돈스파이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영상을 모두 비공개로 전환하거나 삭제했다. F&B 사업 역시 위태롭다. 현재 주식회사 더궈에프앤비 대표로 바비큐 식당을 운영 중인데다가 새로운 식당 론칭도 준비 중이었던 만큼 해당 식당의 임직원들은 하루아침에 날벼락을 맞게 된 셈이다.

그가 출연했던 채널A '금쪽 상담소' '서민갑부' 측도 곤란해졌다. 채널A 측은 다시 보기 서비스를 중단하고 회차 편성에서 제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근 K-팝, K-드라마가 전 세계로 뻗어가는 등 대중들에게 엄청난 영향을 끼치고 있는 상황인 만큼 연예계 만연해지는 범죄행위들을 더욱더 강하게 견제해야만한다.

아주경제=최송희 기자 alfie312@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