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광주 광산구청 압색…금고 선정 연루 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진형 기자] 구 금고 선정 심의위원 명단 유출 사고가 났던 광주 광산구에서 검찰이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광주지방검찰청은 28일 오전 광주광역시 광산구 장학회 사무국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광산구에 따르면 검찰은 구 금고 선정 심의위원 명단 유출 사건에 연루된 장학회 관계자를 수사하고 있다.

2018년 금고 선정 당시 심의위원 명단을 경쟁 은행 두 곳에 넘겨준 광산구 전·현직 공무원 2명은 최근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등 모두 유죄를 선고받았다.

함께 재판에 넘겨진 전직 구의원도 1심에서 징역 8개월과 벌금 1500만원을 선고받았으나 형의 선고가 유예됐다.

광산구는 올해 말 약정 종료를 앞두고 차기 금고 운영기관 선정 절차를 밟고 있다.

호남취재본부 박진형 기자 bless4y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