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5세대 이동통신

5G 특화망 '경남 1호 공장' 센트랄 창원공장서 선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 5월 과기정통부 5G 특화망 인증 후 '제조공장' 실증 성공

연합뉴스

5G 특화망 '경남 1호 공장' 선포식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민선 8기 경남 주력산업인 5G 특화망 '경남 1호 공장'이 창원에 구축됐다.

경남도는 28일 센트랄 창원공장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기획평가원,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창원시, 김해시, 양산시, SK네트웍스서비스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5G 특화망 '경남 1호 공장' 선포식을 개최했다.

5G 특화망(이음 5G)은 기존 이동통신사의 상용망이 아닌, 사업자가 5G 특화망용 주파수를 과기정통부로부터 할당받아 특정 공간(토지·건물)에서만 쓸 수 있는 5G 서비스다.

이번 선포식은 2020년부터 5년간 총 450억원을 투입해 국산화된 제조운영체제 및 제조특화 서비스를 개발해 온 'ICT 융합 제조운영체제 개발 및 실증사업'의 3차연도 주요 성과인 '제조운영체제와 5G 특화망 연동의 실증 성공'을 기념해 열렸다.

선포식에서는 5G 특화망과 제조운영체제의 데이터 연동을 통한 자율주행로봇의 작동, 디지털트윈 기반 공정관리 모니터링 등의 서비스가 선보였다.

경남도는 제조운영체제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5G 구축을 추진한 결과 지난 5월 SK네크웍스서비스와 함께 센트랄 창원공장을 대상으로 과기정통부의 특화망 주파수(3호)를 할당받았고, 최근 실증에 성공해 5G 특화망 경남 1호 공장을 실현했다.

이번 실증은 실제 제조공정에 5G 특화망을 적용한 제조혁신 선도 사례다. 중소·중견기업에서도 안전한 보안을 특징으로 하는 5G 특화망을 도입해 제조 데이터 유출 걱정 없이 제조설비 간에 막힘없는 대용량 데이터 전송이 가능함을 입증했다는 의미가 크다.

특히 1·2호 5G 특화망 인증처인 네이버클라우드와 LG CNS가 각각 네이버 사옥과 LG이노텍 공장에서 실증 중인 것과 달리 경남도와 협력 중인 SK네트웍스서비스는 SK 계열사가 아닌 자동차부품 중견기업인 센트랄 창원공장에서 실증했다는 점에서 중소·중견기업의 5G 특화망 도입의 대표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센트랄 창원공장 관계자는 "5G 특화망은 제조공정에서 요구되는 실시간 대용량 데이터 처리와 보안 신뢰성을 만족시키는 통신 인프라이다"며 "개별 공장이 주도해 5G 네트워크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는 제조혁신 모델이므로 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전망했다.

bong@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