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권주자 김기현, 유승민 겨냥 “배신의 정치”...안철수엔 “간 보기 비겁 정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도자급 인사들이 당의 위기 상황을 마치 남의 일인양 방관”

“자신의 정치적 유불리 따져...이미지 관리에만 치중”

“맨 앞서 싸워이길 강한 리더십 필요”

세계일보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디어, 미래를 위한 개혁 대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 취재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당권 주자 김기현 의원은 28일 “더불어민주당의 저급한 융단폭격에 맞서야 할 우리 당의 몇몇 지도자급 인사들이 당의 위기 상황을 마치 남의 일인양 방관하거나 자신의 정치적 유불리를 따지며 이미지 관리에만 치중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당권 경쟁자인 안철수 의원·유승민 전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역대급 불량 대표’ 이재명 의원 가미카제식 호위무사를 자처하는 민주당 의원들은 ‘매국 조작 방송’, 엉터리 장관 해임건의안, 대통령과 가족에 대한 터무니 없는 의혹을 부풀려 고발하고 특검을 요구하는 등 윤석열 정부와 한판 전면전을 벌일 기세”라며 이같이 적었다.

김 의원은 먼저 “자신의 이미지 관리에 불리하다 싶으면 상대 진영과 논쟁을 회피해버리고, 하나마나한 양비론을 펼치다 당이 어려운 국면에 처했을 때 해외로 철수해버린다면 그것은 동지로서의 자세가 아니다”라며 “‘샌님’ 같은 이미지 정치, 그때그때 간을 보다가 논쟁이 치열해지면 뒤로 숨어버리는 ‘비겁한 정치’”라고 했다.

이를 두고 대상을 특정하지는 않았으나 안철수 의원을 겨냥한 메시지라는 해석이 나왔다. 김 의원은 또 유승민 전 의원을 가리킨 것으로 보여지는 메시지도 냈다.

그는 “상대 진영의 터무니 없는 가짜 조작 방송에 현혹돼 오히려 민주당 의원들보다 더 자당 대통령과 당을 공격하며 ‘내부총질’을 하고, 사실확인이 되지도 않은 민주당의 일방적 주장을 근거로 대통령 사과를 요구하는 것도 정도는 아니”라며 “내부총질에 익숙한 ‘배신의 정치’로는 우리 당의 위기를 극복해낼 수 없다”고 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우리 당에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윤석열 정부를 무너뜨리기 위해 혈안이 돼있는 저들에 맞서 맨 앞에 나서서 싸워 이길 수 있는 강한 리더십이 필요한 때다”라고 덧붙였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