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에이핑크 박초롱 교통사고…방콕 팬미팅 연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박초롱. 사진|스타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에이핑크 박초롱이 교통사고를 당했다. 통증이 계속됨에 따라 박초롱이 속한 에이핑크 유닛 초봄의 방콕 팬미팅은 연기됐다.

박초롱 소속사 IST엔터테인먼트는 28일 에이핑크 공식 팬카페를 통해 "10월 1일 진행 예정이던 에이핑크 초봄의 태국 방콕 팬미팅이 아티스트의 건강상 이유로 연기됐다"고 알렸다.

소속사에 따르면 박초롱은 지난 21일 오후 10시께 연습실에서 공연 연습 후 집으로 돌아가던 중 경미한 교통사고를 당했다.

소속사 측은 박초롱이 현재 경추 부근 통증을 호소한다며 "현재 통증 정도가 조금 더 심해졌고 안정을 취해야 한다는 전문가 소견을 받아 이번 방콕 공연은 부득이하게 연기하는 것으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이어 "건강 회복을 최우선으로 조치해 앞으로 남은 국내 공연에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초롱은 윤보미와 에이핑크 유닛 초봄을 결성, 지난 7월 싱글 앨범 '카피캣(Copycat)'을 발매하고 활동했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