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라이젠 9 7950X CPU 리뷰 : AMD의 맹렬한 도약, 성과가 나타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러 가지 악조건 속에서 AMD가 라이젠 7000 프로세서를 출시했다. 제품 자체는 흠이 없다. 새로운 젠 4 아키텍처에 기초한 라이젠 7000 시리즈는 5GHz가 넘는 클럭 속도, 강력한 멀티쓰레딩 성능, 경쟁 제품보다 개선된 전력 효율성을 자랑한다.

플래그십 라이젠 9 7950X와 함께 출시된 다른 7000 시리즈(라이젠 9 7900X, 라이젠 7 7700X, 라이젠 5 7600X)도 AM5 시대의 서막을 알린다. 새 메인보드 소켓 플랫폼인 AM5는 프로세서 자체 외에도 전반적으로 더 빠른 속도를 낸다. DDR5 메모리와 PCIe 5를 지원하므로 현 세대나 다음 세대 RAM, 스토리지, 외장 그래픽 카드로 PC를 구성할 수 있다.

물론 인텔은 AMD의 발전이 주목받는 것을 원치 않는다. 라이젠 7000 출시 얼마 전 팀 블루는 최대 6GHz의 클럭 속도와 24 코어, 32 쓰레드 칩 등 곧 출시될 13세대 랩터 레이크(Raptor Lake) 프로세서에 대한 매력적인 정보를 흘렸다.

하지만 지금 주인공은 AMD의 라이젠 9 7950X다. AMD가 내놓은 역대 가장 빠르고 매우 인상적인 이 CPU는 데스크톱 PC의 미래에 답을 제시하면서도 의문을 남기는 제품이다.

라이젠 7000과 젠 4

AMD 발표 직후 기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라이젠 7000 시리즈가 AMD에 있어 여러 가지 최초의 의미를 지닌다는 점이다. 최초의 젠 4 아키텍처, 최초의 5나노 공정, 최초의 통합 그래픽, 최초의 AM5 소켓 구성 같은 특징을 말한다.
ITWorld

ⓒ AM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A 데스크톱 프로세서로 전환하면서 핀을 CPU에서 소켓으로 이동한 것도 처음이다. LGA 소켓을 사용하면 라이젠 7000 프로세서에 더 높은 전력이 공급돼 성능이 높아진다. 메인보드 소켓 핀을 구부리거나 파손하면 고치기가 더 힘들어진 것도 사실이다. 몸에 CPU를 매달고 밀수를 시도하는 재판매업자까지 판치는 상황에서 AMD도 인텔만큼 내구성 있는 선택지가 되었다.

예상대로 전력이 높아지면 TDP 정격이나 부하 시 소모 와트도 높아진다. 하지만 기본 TDP와 최대 소모 와트를 혼동하지 말자. 예를 들어 상위 라이젠 7000 프로세서의 정격이 170W여도 소켓은 최대 230W를 공급할 수 있다. 인텔 칩도 최근 유사한 방식으로 작동하는데 최근 인텔은 명명 시스템까지 변경했다. TDP는 현재 “PBP(Processor Base Power)”라 부르며, “MTP(Maximum Turbo Power)”도 프로세서 사양에 언급된다. 라이젠 9 7950X의 주요 경쟁자인 인텔 코어 i9-12900K의 TDP는 각각 125W와 최대 241W이다.

이런 유연성 덕분에 필요할 때에 성능이 크게 높아지는데, 벤치마크에서도 순 결과가 이전 세대 라이젠 칩보다 크게 개선되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 일부 핵심 영역에서는 인텔 칩과 라이젠 5000 시리즈보다 소비전력이 낮다는 결과가 나타났다. 사실 라이젠 7000 CPU의 전력 효율성은 너무 뛰어나서 CPU에 공급되는 전력을 수동으로 제한해도 성능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다.

테스트 방법

다양한 테스트 시스템을 구성하여 라이젠 9 7950X 샘플, 직전 세대인 라이젠 9 5950X 그리고 인텔의 주요 경쟁자인 코어 i9-12900K를 비교했다.
ITWorld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벤치마크에서 비교한 PC는 각각 메인보드(호환성 때문)와 메모리 제조사(보유한 장비 때문)만 달랐다. 공정한 비교를 위해 DDR5 속도가 6,000MT/s로 설정되었다. AMD가 메모리 오버클럭에 가장 적합하다고 추천한 값이다. 공정을 기하기 위해 CPU 쿨러, 스토리지, 그래픽 카드, 파워 서플라이, 운영체제 등을 동일하게 구성했다.

기기 1(AMD)
  • CPU : AMD 라이젠 9 7950X
  • 메인보드 : 기가바이트 X670E 어로스 마스터(바이오스 버전 813b)
  • RAM : G스킬 트라이던트Z5 네오 DDR5-6000(EXPO 1 프로필)

기기 2(인텔)
  • CPU : 인텔 코어 i9 -12900K
  • 메인보드 : 에이수스 로그 막시무스 Z690 히어로(바이오스 버전 1720)
  • RAM : G스킬 트라이던트 Z5 RGB DDR5-6000(XMP 1 프로필)

기기 3(AMD)
  • CPU : AMD 라이젠 9 5950X
  • 메인보드 : MSI MEG X570(바이오스 버전 1.10)
  • RAM : 커세어 도미네이터 DDR4-3600(AMP2 프로필)

모든 시스템 공통
  • CPU 쿨러 : 커세어 H150i (수동 팬 속도 2,000RPM, “익스트림” 펌프 속도[2600])
  • SSD : SK 하이닉스 골드 P31 2TB 2000GM
  • GPU : 엔비디아 지포스 RTX 3090 파운더스 에디션드라이버 버전 516.94)
  • PSU : 커세어 HX1000 1000W 80+ 플래티넘
  • 운영체제 : 윈도우 11 홈 21H2 (22000.878)

성능 부스트 기능(인텔 TVB(Thermal Velocity Boost), 인텔 MCE(Multi-Core Enhancement), AMD CBP(Core Boost Performance), AMD PBO(Precision Boost Overdrive))는 자동으로 유지했다. 이 기본 설정을 통해 시스템은 속도와 소비전력을 조절하여 칩의 성능을 극대화할 수 있고 일반적인 사용자 경험과 비슷한 환경이 된다. 리사이저블 바(Resizable bar, 일명 AMD의 SAM)는 활성화했고 윈도우 11 암호화는 꺼 두었다.

시간적 제약과 샘플 가용성 때문에 라이젠 9 7900X와 라이젠 5 7600X를 테스트한 PC벨트(PC Welt) 필진 세바스찬 쉔징어가 제공한 데이터도 확인했다. PCWorld는 7950X에 집중했지만 쉔징어가 진행한 테스트로는 더 광범위한 환경에서 라이젠 7000 시리즈의 영향을 확인할 수 있었다.

성능

플래그십 프로세서라고 해도 699달러라는 금액을 지출할 때는 기업이 출시 시점에 내놓을 가장 높은 성능을 사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AMD는 사용자를 실망시키지 않았다. 라이젠 9 7950X는 인텔 코어 i9-12900K를 성능에서 크게 앞섰다.

하지만 반드시 기억하자. 12900K가 장외로 완전히 나가떨어진 것은 아니다. 일부 경쟁에서는 팀 블루가 여전히 조금 앞서 있다. 라이젠 5000 시리즈 때처럼 한쪽의 일방적인 승리로 끝나지는 않았다. (벤치마크를 더욱 자세히 살펴보려면 영상을 살펴보자.)

멀티 쓰레드 중심 콘텐츠 제작

게임만 하려고 최첨단 데스크톱 프로세서를 구매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요즈음에는 무거운 작업 부하를 빠르게 처리할 칩이 필요할 때 선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래서 멀티쓰레드 성능이 강조되며 바로 이 지점에서 라이젠 9 7950X는 엄청난 성능을 제공한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렌더링과 인코딩 작업의 멀티쓰레드 벤치마크에서 라이젠 9 7950X는 코어 i9-12900K를 두 자릿수 차이로 가볍게 제쳤다. 차이는 최대 60%에 달했다. 가장 작은 차이도 37%나 됐다. 라이젠 9 7950X는 최대 48% 높은 성능으로 전작 라이젠 9 5950X를 압도하기도 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모든 측면에서 코어 i9-12900K를 누른 것은 아니다. 긱벤치 같은 테스트에서는 여전히 인텔이 우위를 점하는 영역이 있었다(머신러닝과 암호화 등). 또한, 싱글 코어 성능에서 12900K는 건재하다. 렌더링 테스트에서는 7950X과 몇 % 정도 밖에 차이가 나지 않았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능 차가 크지 않고 소프트웨어를 최적화한 덕에 12900K와 후속 인텔 CPU(코어 i9-13900K의 출시일이 임박했다는 소문이 있다)를 선택하는 것이 더 나을 수도 있다. AMD는 어도비 프리미어 프로 등의 소프트웨어 최적화가 필요한 작업에서는 아직 승기를 잡지 못했다. 프리미어 같은 경우 퀵싱크로 영상 비디오 편집 속도를 높이므로 퓨젯벤치 벤치마크 결과에서 인텔이 20%나 AMD를 앞설 수 있었다.
그렇지만 모든 사용자가 어도비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 제품만 쓰거나 AMD 생태계를 버리려고 하지는 않는다. 라이젠 5950X에서 업그레이드하는 경우에는 싱글코어와 멀티쓰레드 작업 모두에서 실질적인 속도 개선을 체감할 것이다.

요컨대 절대적인 최강 괴물 칩을 원한다면 7950X를 선택해 프로젝트를 가장 빠른 속도로 진행할 수 있다. 그러나 일부 애플리케이션에서는 인텔 칩이 더 나은 선택이다.

게임

사실, 예산이 정말 많은 게 아니라면(그리고 너무 비싼 CPU가 낭비라고 생각한다면) 게임만 하려고 라이젠 9 7950X를 구입하는 것은 실용적이지 못하다. 하지만 게임은 CPU를 평가하기 딱 적합한 방식이고, 특히 최신 칩 사용자는 업무가 끝난 후 게임을 즐기는 경우가 많다.

라이젠 9 7950X와 코어 i9 12900K의 대결에서는 전반적으로 12900K가 우세했고, 1080p 벤치마크 9가지 평균에서는 AMD의 성능이 인텔보다 약 1.5% 뒤처졌다. 대다수 게임에서 싱글 코어 성능이 가장 우선시되는 환경에서 놀랍지 않은 결과다. 7950X의 점수는 다른 싱글 코어 벤치마크와 비슷했다. 하지만 실사용 시 손실분은 미미하다. 이미 충분히 높은 프레임율에서 초당 3~12프레임 정도의 차이를 보인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720p 환경에서의 벤치마크도 유심히 살펴봐야 할까? PCWorld는 몇 가지 실용적인 이유로 1080p 벤치마크에 집중하기로 결정했다. 왜냐하면 7950X가 탑재된 PC라면 보통 1080p 이상에서 게임을 실행하기 때문이다. CPU 단독 성능만 비교하려면 라이젠 9 7900X와 라이젠 5 7600X를 다양한 경쟁 칩과 비교한 PCWorld의 자매 미디어 PC 벨트의 테스트 결과로 720p 해상도에서의 라이젠 7000 시리즈의 성능을 짐작할 수 있다.

(주의 : 이 데이터는 PCWorld와 PC 벨트의 테스트 기기 사양이 각각 다르므로 이번 리뷰의 게임 벤치마크 점수와 직접 비교할 수는 없다. 테스트에 사용된 CPU, GPU, 메모리 속도, 운영체제 사양은 7950X와 7900X, 7600X, RTX 3090와 RX 6900 XT, DDR5-6000와 DDR5-5200, 윈도우 11과 10으로 각기 달랐다.)
ITWorld

ⓒ PC Wel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PC Wel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PC Wel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PC Wel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PC Wel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PC Wel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PC Wel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PC Wel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PC Wel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PC Wel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PC Wel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PC Wel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720p로 해상도를 내리면 AMD의 최신 칩이 인텔 플래그십 프로세서보다 앞선다. 사실 PC 벨트의 게임 벤치마크에서는 7950X가 아닌 7900X조차도 코어 i9-12900K보다 앞서는 경우가 많았다. AMD의 2인자 칩인 라이젠 9 7900X는 평균 4.4% 더 높은 성능을 보였다. 하지만 해상도가 720p라고 해도 개별 게임 테스트 점수가 다르고, 환경에 따라 차이가 달라질 수 있다는 점을 유념하자. 예를 들어, 7900X는 ‘쉐도우 오브 더 툼 레이더’에서는 12900K보다 25% 나은 성능을 보였지만 ‘워치독 리전’에서는 차이가 1.51%에 그쳤다.
세대간 개선을 살펴볼 때, 1080p에서 7950X는 5950X를 최대 16% 앞섰지만 다른 여러 게임에서는 무승부를 기록했다. PC 벨트의 데이터에서는 720p 해상도에서 7900X가 5950X를 평균 12% 앞섰다. 전반적으로 벤치마크마다 점수가 다르기 때문에 개인적인 경험도 다를 것으로 예상한다.

실사용 작업

새로운 칩이 발표되고 나서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앱이나 크롬 브라우저에서의 속도가 얼마나 빠른지를 논의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 하지만 이런 앱은 모두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도구이며, 특히 대량의 데이터를 고속 처리할 때에 주로 사용되기도 한다. 성능상 이점도 당연히 중요하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앱에서 라이젠 9 7950X는 12900K 대비 성능이 평균 10% 수준으로 상당한 개선 폭을 보였다. 엑셀과 파워포인트 점수는 인텔을 두 자릿수나 앞섰고, 아웃룩은 최소 2% 차이가 났다. 5950X와의 비교 결과는 더욱 흥미롭다. 성능 증가가 평균치인 20%를 초과했고 워드의 경우 최대 42%나 차이가 났다.

(주기적으로 대량의 데이터를 처리하는 사용자라면, 테스트 중 PCWorld의 엑셀 e스포츠(Excel eSports) 벤치마크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기 때문에 안타깝게도 복잡한 스프레드시트에서의 칩 성능 결과가 누락됐음을 참고할 것.)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웹 브라우징의 경우 7950X가 전반적으로 가장 빠른 칩으로 나타났다. 크롬에서의 렌더링(그래픽 성능)에서는 인텔이 더 나은 모습을 보였다. 자바스크립트, HTML, 웹 앱 관련 작업에서는 7950X가 앞서며 12900K과는 격차가 줄어들지만 5950X와 비교해서는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후자와 비교하여 7950X는 두 자릿수 개선으로 최대 33%의 차이를 보였다.

소비전력 및 에코(Eco) 모드



소비전력은 좀 더 학문적인 영역이었다. 어느 제품이 더 효율성이 좋은지 확인하고 소비전력에 대한 전반적인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테스트했지만 일반적으로 크게 우려할 만한 결과는 없었다.

상황은 지난 몇 년 동안 바뀌었다. 앞서 언급했듯 CPU는 전력을 더 많이 소비하기 시작했다. 라이젠 7000도 이런 트렌드를 따르고 있다. 라이젠 9 5950X와 5900X는 TDP 정격이 105W였지만 라이젠 9 7950X와 7900X의 경우는 이제 170W에 달한다.
TDP 정격도 기대되는 최대값보다는 부하 시 전력 사용량의 기준이 되었다. 최신 칩은 가변성이 훨씬 크며 더 높은 성능을 추구하면서 훨씬 더 많은 전력을 사용한다. 코어 i9-12900K의 경우 기본값은 125W, 최대값은 241W이다. 170W 라이젠 9 7950X의 최대값은 소켓 전력 정격 또는 230W이다.

이렇게 높은 소비전력과 높아지는 전기 요금을 조합해 보면, 소비전력과 전력 효율성이 더 이상 지식적인 우려가 아니다. 벤치마크는 매월 칩이 잡아 먹는 전기량이 얼마나 가정 경제에 해로운지 자세히 보여준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행히도 라이젠 7000은 멀티쓰레드 작업에서 전력 효율성이 좋아졌다는 AMD의 주장을 입증했다. 즉, 사용되는 와트당 성능이 더 높아졌다는 뜻이다. 또한 PCWorld의 첫번째 소비전력 벤치마크 배치에서 볼 수 있듯 에너지 효율도 높아졌다. 7950X는 시네벤치 R23의 10분 멀티쓰레드 벤치마크에서 12900K보다 33% 많은 프레임을 렌더링한다. 그러면서도 총 시스템 소비량은 12900K보다 약 25W 낮다.

블렌더 벤치마크에서는 이런 이점이 다른 방식으로 표현된다. 길이가 고정된 벤치마크와 연계하지 않을 때 7950X는 더 빨리 마치고 시스템 소비전력을 더 오랫동안 낮은 상태로 떨어뜨린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싱글 쓰레드 작업이나 가벼운 애플리케이션으로 이동하면 이런 이점이 상쇄된다. 12900K는 일반적으로 에너지 효율성 측면에서 7950X보다 뛰어나며, 일부 애플리케이션에서의 성능상 우위와 조합하면 구매한 게임과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소프트웨어 종류에 따라 점수판이 인텔에 유리하게 해석할 여지가 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말 그럴까? 전기요금이 엄청나게 높은 지역에서는 AMD의 에코 모드가 라이젠 9 7950X의 강점이 될 것이다. 에코 모드가 AMD의 비책이라고 할 수도 있다. 에코 모드는 전력 효율성이 높아졌다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근거다.

칩의 전력 한계를 결정하는 에코 모드는 쉽고 간단하게 설정할 수 있다. AMD 라이젠 마스터 소프트웨어로 170W 칩의 전력을 105W 또는 65W로 낮추면 싱글 코어나 가벼운 쓰레드 작업에서의 성능 저하가 최소화된다. 7950X의 시네벤치 R23 싱글 코어 결과를 살펴보면 TDP를 105W 그리고 심지어 65W까지 낮췄을 때도 점수가 그대로 유지되었다.
그 외의 결과는 PC 벨트의 게이밍 테스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7900X와 7900X 에코 모드 점수는 일반적으로 1080p에서 1% 내외의 차이를 보이며, 720p 환경에서도 한 자릿수 차이에 그친다. (참고 : PC 벨트의 벤치마크에서는 7900X 전력을 65W로 낮췄다.) 게임에 따라 두 해상도에서 기본 프로필과 에코 모드 순위가 엎치락뒤치락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물론 에코 모드에서는 멀티쓰레드 작업 성능이 저하되지만 그건 당연한 이야기다. 칩이 최대 성능으로 작동하려면 더 많은 전력이 필요하다. 하지만 소비전력을 엄격하게 관리해야 할 필요가 있다면 선택지가 있는 편이 낫다.

총평

라이젠 9 7950X는 AM5 시대의 개막을 강조한 CPU다. 젠 4는 멀티쓰레드 작업과 전력 효율성 측면에서 가시적인 성능 개선을 제공하며, 다른 시스템 부품과 연결되는 AM5의 빠른 속도가 성능을 다시금 뒷받침한다. 7950X의 성능을 제대로만 활용한다면 문제될 것이 없다. 라이젠 9 7950X는 전례 없는 수준의 성능을 낸다. 코어 i9-12900K나 전 세대 제품인 라이젠 9 5950X와 비교하면 작동하는 쓰레드가 증가할수록 상대 성능이 더 높아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TWorld

ⓒ Gordon Mah Ung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시에 입지가 불안한 면도 분명 있다. 라이젠 5000 출시만큼 확실하고 압도적인 차이를 보여주지는 않았기 때문이다. 인텔 12세대, 그리고 곧 출시될 13세대 랩터 레이크와도 경쟁에 나서야 한다. 아마도 인텔은 라이젠 7000의 출고가 시작되는 9월 27일 인텔 이노베이션(Intel Innovation) 2022 행사를 개최하면서 랩터 레이크 관련 소식을 조금씩 노출하는 작전을 쓸 것이다. 그렇게 되면 실질적으로 7950X와 다른 7000 시리즈 제품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시간은 단 하루에 지나지 않는다.

하지만 AMD의 상황이 암울한 것만은 아니다. 라이젠 7000의 출시는 출발점이 더 앞선 것과 같다. 지금까지는 AMD와 인텔의 방향성이 명확하고, 각각 긴 간격을 두고 움직였다. 이제는 칩을 둘러싼 상황이 복잡해지면서 속도와 각본, 등장 배우가 모두 빠르게 움직이고 있고 배경도 조금씩 변화한다.

인텔이 미리 싱글 쓰레드 성능의 세대 간 개선이 15%에 달하고 멀티쓰레드 성능이 41%나 개선되었다고 밝힌 것도 그 때문이다. 하지만 인텔의 랩터 레이크 칩은 부스트 모드에서 순간 소비전력이 300W를 넘는다는 소문도 있고, 6GHz 클럭 속도에 대한 주장을 생각해도 그렇게 놀라운 소식은 아니다. 결국 인텔에 불리하게 작용할지도 모르는 정보다.
ITWorld

ⓒ PCWorl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PC 부문에서 AMD의 가장 큰 업적은 대중적인 고성능 컴퓨팅을 제공했다는 것이다. 라이젠이 출시되기 전에는 10코어 20쓰레드 프로세서의 가격이 무려 1,723달러에, 8코어 16쓰레드 프로세서의 가격이 1,110달러에 달했다. AMD는 꿈만 같은 서버룸 성능의 제품을 일반 개인 사용자에게 안겨주었다. 이제 4코어 이상의 프로세서가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도 AMD의 공이다.

전 세계적으로 전기 요금이 빠르게 인상되는 현재, 아무리 환상적인 사양이라고 해도 소비전력이 높은 부품은 쉽게 구입하기 어려운 대상이 되고 있다. 유럽에서는 엄청난 폭의 전기 요금 인상을 예측하고 있다. 특히 추가 비용을 내고 구입해야 하는 하이엔드 CPU는 예전처럼 합리적인 선택이 되기 어렵다.

전력 효율성을 강조하는 AMD의 전력은 결국 인텔과의 다음 전쟁에서 중요한 요소가 될지도 모른다. 노트북의 인기를 고려할 때 그 결과와 방향은 조금 더 두고 볼 일이고 인텔 행사가 끝나면 AMD와 인텔의 각축전이 더욱 뚜렷해질 것 같다. 싸움의 결과야 어찌되든, 라이젠 9 7950X는 AMD가 목표로 하는 다음 단계를 향한 맹렬한 도약을 상징하는 CPU다.
editor@itworld.co.kr


Alaina Yee editor@itworld.co.kr
저작권자 한국IDG & ITWorl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