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박시은' 진태현, 일상 복귀 예고 "기회가 오면 즐겁게 해드릴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진태현(왼쪽)과 박시은(사진=진태현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조태영 인턴기자] 진태현·박시은 부부가 제주살이를 마치고 일상으로 복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진태현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주에 내려온 지 4주가 다 되어갑니다. 아내와 천천히 웃고 있습니다. 이제 곧 올라갑니다. 저희의 집으로”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진태현은 지난 2015년 배우 박시은과 결혼했다. 두 사람은 지난달 둘째 유산 소식을 전하고, 최근 몸과 마음 회복을 위해 제주도로 내려갔다.

진태현은 “모든 걸 내려놓고 받아들이기가 참 힘이 들었습니다. 그래도 해야 했습니다. 앞으로 살아갈 일들과 해야 할 일들이 너무 많기에, 우리 두 사람은 조금은 힘들어도 회복하고 이겨내자고 약속했고 많이 덜어냈습니다. 모두 여러분의 응원 때문에 가능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 일이 있고 어떻게 아셨는지 회사로 연락이 와서, 제가 직접 글을 쓰고 알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우리 부부의 큰 슬픔에 단 몇 줄의 사실로만 알려 드리기엔 제 아내와 떠난 사랑하는 내 딸에게 너무 미안하고 무책임하다는 생각이 들어, 제 감정과 솔직한 심정을 숨기지 않고 글로 알려 드리게 됐습니다”라며 “그로 인해 많은 분이 아픔과 슬픔을 함께해주셨고 지금까지 같이 걸어주셨습니다. 앞으로도 우리 응원 많이 해주시고 같이 걸어주세요. 저희도 같이 걷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앞으로도 드라마나 영화에서 연기할 기회나 예능 방송에 출연할 기회가 또 찾아오면 최선을 다해 여러분을 즐겁게 해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진태현은 “산과 바다와 바람과 하늘이 우리 부부를 아주 적당히 치유해주었습니다. 안타깝지만 이번 일의 치유는 저희가 눈 감는 날까지 해야 할 거 같습니다”라며 “그래도 큰 산은 넘었고 이젠 평지로 들어섰으니 우리 부부의 경험으로 삶으로 즐거이 웃으며 받아들이겠습니다. 제주의 한 달의 삶, 제 심장 속에 우리 태은이와 함께 품겠습니다. 일상으로 돌아갈게요”라고 덧붙였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카페로 보이는 한 장소에서 바깥 풍경을 바라보며 서 있는 진태현·박시은 부부의 뒷모습이 담겨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