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궁민♥진아름 10월 결혼, 감독과 배우에서 7년 연인...이제는 '부부'[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곽영래 기자]배우 남궁민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youngrae@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연휘선 기자] 배우 남궁민과 모델 진아름이 결혼한다. 열애 7년 만에 결실을 맺는다.

28일 남궁민의 소속사 935엔터테인먼트는 OSEN에 "남궁민 씨와 진아름 씨가 결혼한다. 10월 7일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치를 예정이다. 예식은 비공개로 진행된다"라고 밝혔다.

남궁민과 진아름은 지난 2015년 영화 '라이트 마이 파이어'를 통해 인연을 맺었다. '라이트 마이 파이어'는 남궁민이 감독으로 직접 연출한 작품인 터. 여기에 진아름이 배우로 출연했다. 이후 두 사람은 연인으로 발전했다.

이듬해인 2016년, 남궁민과 진아름의 열애설이 불거지고 양측은 빠르게 인정했다. 감독과 배우, 연기자 선후배에서 연인으로 발전한 두 사람을 향해 세간의 관심이 집중됐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당시 남궁민이 '리멤버-아들의 전쟁'에서 악역으로 선굵은 연기를 보여주고, '미녀 공심이'로 로맨틱 코미디까지 소화하며 연타석 홈런을 일으켰던 상황. 모델 출신 배우로 상대적으로 출연 작품이 적었떤 진아름은 '남궁민의 연인'으로 주목을 받았다.

이후 양측은 한동안 서로에 대한 언급을 자제하며 각자의 활동에 집중했고 조용히 사랑을 키워왔다. 그러던 중 진아름이 지난해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게스트로 출연해 남궁민과의 오랜 연애 비결에 대해 "사랑과 배려"라고 언급해 화제를 모았다.

같은해 연말에는 남궁민이 'MBC 연기대상'에서 드라마 '검은태양'에서의 열연으로 '대상'을 수상하며 직접 진아름을 언급했다. 남궁민은 수상 소감에서 "아름아, 내 곁에 항상 있어줘서 너무 고맙도 사랑한다"라고 직접적인 애정까지 표현했다. 이에 두 사람의 관계가 여전히 공고한 것은 물론 결혼이 임박한 게 아니냐는 이야기까지 제기됐다.

OSEN

그로부터 10개월 만에 남궁민과 진아름이 결혼하는 상황. 평소 남궁민과 절친한 배우 정문성이 결혼식 사회까지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남궁민 측 관계자는 OSEN에 "결혼식은 양가 가족, 가까운 친지, 지인들만 참석한 채 비공개로 치러진다. 정문성 씨가 사회를 보는 것은 맞지만 그외 자세한 내용은 알려드릴 수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라며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더불어 935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문을 내며 "남궁민 배우가 오랜 연인 진아름 씨와 든든한 동반자로서 오랜 사랑의 결실을 맺게 됐다"라며 "인생의 뜻 깊은 첫 발을 내딛는 두 사람의 앞날에 따뜻한 응원과 축복 부탁드린다. 그 마음에 보답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리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남궁민과 진아름의 결혼식은 10월 7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중구 장충동의 한 호텔에서 치러진다. 남궁민은 결혼 이후에도 현재 방송 중인 SBS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를 통해 계속해서 시청자를 만날 예정이다.

/ monamie@osen.co.kr

[사진] 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