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나는 솔로' 10기 아수라장 러브라인→극과 극 로맨스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나는 SOLO(나는 솔로)’에서 극대노 릴레이가 펼쳐진다.

28일 방송하는 SBS PLUS와 ENA PLAY에서 방송하는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영숙, 영자에 이어 MC 송해나까지 분노하는 ‘솔로나라 10번지’의 아수라장 로맨스가 그려진다.

‘나는 SOLO’ 돌싱 특집 10기는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극과 극’ 로맨스를 이어가고 있다.

매일경제

‘나는 솔로’ 극대노 릴레이가 펼쳐진다.사진= SBS PLUS,ENA PLAY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굳어져 가는 듯했던 러브라인마저 와르르 무너진 ‘솔로나라 10번지’는 역대급 대혼돈에 직면한 가운데, 또 한 번의 파란을 예고한다.

솔로나라 3일 차 밤, 그동안 침착함을 잃지 않았던 영숙은 누군가와 긴 대화를 하던 중 ‘동공지진’을 일으킨다. VCR로 이를 지켜보던 MC 이이경은 미간을 부여잡고 말문을 잃는다. 잠시 후 숙소로 돌아온 영숙은 누군가 얼음물을 부은 듯 축 가라앉은 목소리로 “나도 여잔데, (솔로남의 발언에) 조금 자존심 상했다”고 토로한다.

반대로 영자는 온몸으로 불붙은 분노를 드러낸다. 영자는 ‘솔로나라 10번지’의 상황을 파악한 후, “이미 실망해 버렸다”고 극대노한 뒤, 누군가를 찾아가 “제 귀에 들릴 거라고 생각하고 말한 것 아니냐”며 일갈하는 것. 이를 지켜보던 ‘공감 리액션 요정’ 송해나는 금세 웃음기를 잃은 뒤 함께 분노한다. 급기야 송해나는 “뭐야, 저게!”라며 “모르긴 뭘 몰라”라고 꼬집는다.

데프콘 역시, “시청률 몇 프로 나올까?”라며 안방을 초토화시킬 ‘솔로나라 10번지’의 로맨스 판도에 촉각을 곤두세운다.

과연 영숙을 의기소침하게 만들고, 영자를 극대노하게 한 사건이 무엇일지 ‘솔로나라 10번지’ 3일 차 밤에 극강의 궁금증이 쏠린다.

한편 10기의 얽히고설킨 ‘대환장 로맨스’는 28일 오후 10시 30분 SBS PLUS, ENA PLAY에서 방송하는 ‘나는 SOLO’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