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아울렛, 스프링클러 물탱크에 물 ‘가득’…미작동 가능성 수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대아울렛 “물탱크 물 쓰면 자동으로 채워져” 주장

경찰 “물탱크 수위 그대로…작동여부 조사해봐야”


한겨레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한국전기안전공사, 대전경찰청, 대전소방본부 등 8개 관계 기관으로 꾸려진 감식팀이 28일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참사 현장에서 불이 시작된 지점으로 지목된 하역장에 있던 화물차를 지게차로 끌어내고 있다. 최예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8명의 사상자를 낸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사고 현장감식 결과 불이 난 지하 1층 물탱크에 여전히 물이 가득 차 있는 것으로 28일 확인됐다. 화재 당시 스프링클러 등 소방시설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한국전기안전공사, 대전경찰청, 대전소방본부 등 8개 관계 기관으로 꾸려진 감식팀은 이날 불이 난 지하주차장에서 2차 현장감식을 벌였다. 감식팀은 발화 지점으로 지목된 제1하역장에서 불에 탄 1톤 화물차를 지게차로 끌어낸 뒤 정밀분석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냈다. 또 지하 1층에 있는 종합방재실과 기계실, 전기실, 프리액션밸브(화재 때 물을 공급하는 시설) 등 15곳을 점검하고 물탱크의 수압계도 확인했다.

화재 발생 뒤 스프링클러가 작동하지 않았다는 의혹은 현대아울렛 쪽의 거듭된 부인에도 가라앉지 않고 있다. 물탱크에 물이 가득 차 있다는 사실은 스프링클러로 물이 분사되지 않았다는 추정을 가능하게 하기 때문이다. 앞서 현대아울렛 관계자는 “소방대원이 진입했을 때 바닥에 물이 고여 있었다는 말을 들었다. 스프링클러는 작동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번 화재에도 종합방재실은 불에 타지 않아 화재수신기에 남아 있는 로그기록을 분석하면 소방시설의 정상 작동 여부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항수 대전경찰청 과학수사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하주차장 물탱크에는 물이 가득 차 있다. 현대아울렛 쪽은 물탱크 수위가 내려가면 자동으로 물이 채워지는 방식이라고 하는데, 그래서 물탱크가 차 있는 것인지 화재 당시 물 공급이 아예 안된 것인지는 종합방재실에 있는 전자 로그기록과 대조해 확인해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합동감식과 함께 아울렛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됐다. 경찰은 이날 오후 벌인 압수수색에서 폐회로텔레비전 (CCTV ) 영상을 비롯해 화재 원인과 소방시설의 정상 작동 여부 등을 규명할 증거물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참사로 숨진 희생자의 첫 발인도 있었다. 이날 오전 대전 충남대병원 영안실에서 이번 사고로 숨진 시설팀 노동자 이아무개(33)씨의 발인이 치러졌다. 영정을 앞세운 발인 행렬이 영안실 복도를 따라 영결식장 쪽으로 이동하는 길을 모교 육상부가 보낸 조화가 배웅했다. 이씨는 고교 시절 육상부에서 높이뛰기 선수였다.

화재 현장에 마련된 희생자합동분향소에는 시민들의 조문 발길이 이어졌다. 남편과 함께 분향한 주민 채아무개(34)씨는 “불이 나기 전날도 아이랑 같이 와서 쇼핑하고 잔디밭에서 놀았다. 희생자 가운데 성과 나이가 같은 분이 있어 더 마음이 착잡하다”고 안타까워했다. 녹색 유니폼을 입고 분향소를 찾은 풀무원 테크노오피스 직원들은 “아울렛 직원들에게 건강음료와 유제품을 배달하려고 매일 오전 이곳을 찾았었다. 돌아가신 분들이 오가며 한번쯤은 얼굴을 봤을 사람들이라고 생각하니까 너무 슬프다”고 했다. 오후 6시부터 화재 현장 앞에서는 민주노총이 주관하는 희생자 추모 촛불집회가 열렸다.

최예린 송인걸 기자 floye@hani.co.kr

▶▶남다른 시각, <한겨레> 네이버 뉴스 구독
▶▶아침을 바꾸는 습관 H:730▶▶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