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 신림동 고시원 살해 용의자 구속영장 신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서울 관악구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해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용의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28일 서울 관악경찰서는 강도살인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 용의자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자신이 사는 고시원의 건물주인 74세 여성을 살해하고 카드와 통장, 10만원 상당의 현금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는 전날 낮 12시 48분께 신림동의 4층짜리 고시원 지하 1층에서 손이 묶여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확인해 용의자의 동선을 추적했고, 같은 날 오후 10시께 서울 성동구의 한 사우나에서 A씨를 긴급체포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날 오전 피해자를 부검한 뒤 사인이 경부압박(목졸림)에 의한 질식이라는 구두 소견을 냈다.

A씨는 특별한 직업이 없었고, 훔친 금품을 사용하지는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범행 동기는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