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보] "북한 SRBM, 비행 360km 고도 30km"…'북한판 에이태큼스' KN-24 판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종원 국방안보전문기자 = 합참은 28일 "북한이 저녁 6시 10분께부터 20분께까지 평양 순안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북한이 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비행거리는 360km, 고도 30km, 속도 마하 6으로 탐지됐다"고 발표했다. 세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에 있다.

무기체계 권위자인 권용수(해사 34기) 전 국방대 교수는 "사거리와 고도를 봤을 때 북한이 올해 1월 두 차례 쐈던 '북한판 에이태큼스' KN-24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권 교수는 "평양 순안일대에서 알섬까지 쏘면 360km 정도 사거리가 된다"면서 "다만 변칙 기동을 하지 않았다면 KN-24이지만 변칙 궤도 비행을 했다면 극초음속 미사일 가능성도 있다"고 관측했다.

뉴스핌

조선중앙통신이 2022년 4월 17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관 아래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시험발사했다"면서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17일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발사 장면. [사진=조선중앙통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승겸 합참의장은 폴 라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과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 공조회의를 통해 상황을 긴밀히 공유했다.

김 의장과 라캐머라 사령관은 "북한의 어떠한 위협과 도발에도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굳건히 하겠다는 것을 재확인했다"고 합참은 전했다.

우리 군은 "북한의 이러한 도발 행위는 한미동맹의 억제와 대응 능력을 더욱 강화시키게 되고 국제사회로부터의 고립을 심화시킬 뿐"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또 우리 군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해치는 중대한 도발 행위"이라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으로 이를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경고했다.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 속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고 있다.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압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기초로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무엇보다 북한은 미국의 대표적 전략자산인 핵항모와 핵잠수함을 비롯해 이지스 구축함, 순양함 등 20여 척이 넘는 한미 함정이 연합 훈련을 하고 있는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을 발사했다.

동해상으로 발사한 것은 한미 연합 해상훈련을 하고 있는 한미 전력에 대한 무력시위로 판단된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1월 12일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에서 연속 성공"이라며 "김정은 동지께서 시험발사를 현지에서 참관하셨다"고 보도했다. [사진 = 노동신문] 2022.01.12 oneway@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미 군 수뇌부가 하루 전인 27일 오후 동해상에서 훈련 중인 미국의 대표적 전략자산인 핵항모에 올라 북한 추가 도발에 대한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보낸 지 하루 만에 탄도미사일로 전격 응수했다.

김승겸 합참의장과 폴 라캐머라 한미연합사령(주한미군사령관)은 27일 동해상에서 한미 연합 해상훈련 중인 미 핵항모 로널드 레이건함(CVN-76‧10만t급)에 함께 올라 대북 경고 메시지를 발신했다.

북한은 지난 25일에도 핵항모 레이건함이 부산에 입항에 있는 가운데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와 한미 연합훈련에 반발하는 SRBM 무력시위를 벌였다.

북한은 평안북도 태천 일대에서 이동식발사대(TEL)를 통해 '북한판 이스칸데르' KN-23 SRBM을 발사했다.

북한이 쏜 SRBM은 고도 60㎞로 약 600㎞를 비행했으며 속도는 마하 5였다. KN-23이 지대지 미사일이지만 비행거리 600㎞는 부산에 정박해 있는 핵항모를 타격하기에 충분한 사거리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해군기지에 정박해 있는 미 핵항모를 타깃으로 계산된 도발을 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KN-23 기본형은 사거리가 700km, 개량형은 1000km로 부산 해군기지에 정박에 있는 핵항모를 거뜬히 타격할 수 있다. 고정 표적에 대한 정밀 타격용이지만 기지에 정박해 있는 항모는 타격할 수 있다.

북한은 불과 이틀 만에 다시 무력시위를 재개하고 나섰다.

북한은 지난 24일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라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과 함께 핵항모에 오른 하루 만인 25일 아침 SRBM을 발사했다.

이번에도 북한은 김승겸 합참의장과 라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이 동해상에서 훈련 중인 핵항모에 오른 지 하루 만에 즉각 반발하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도발 패턴을 보이고 있다.

뉴스핌

김승겸 합참의장과 폴 라캐머라 한미연합사령(주한미군사령관)이 27일 오후 동해상에서 한미 연합 해상훈련 중인 미 핵항모 로널드 레이건함(CVN-76‧10만t급)에 올라 훈련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합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은 올해 들어 신형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과 중단거리 탄도미사일,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 신형 전술유도무기, 방사포 등을 동원해 이번까지 24차례에 걸친 도발과 무력시위를 하고 있다.

지난 5월 윤석열정부 출범 이후 지금까지 9차례 무력시위를 벌이고 있다.

레이건함을 포함한 미 5항모강습단은 지난 26일부터 나흘 간 일정으로 동해상에서 한국 해군과 실전적인 연합 해상훈련을 하고 있다.

이번 연합 해상훈련에는 20척이 넘는 한미 함정이 참가하고 있다. 한국 해군은 이지스 구축함 서애류성룡함(DDG-993·7600t급)과 구축함 문무대왕함(DDH-Ⅱ·4400t급) 등 수상함 21척과 잠수함 1척이 참가하고 있다.

미 해군은 핵항모 레이건함을 비롯해 타이콘데로가급 유도미사일 순양함 챈슬러스빌함(CG-62)과 알레이버크급 이지스 구축함 배리함(DDG-52)·벤폴드함(DDG-65), 로스앤젤레스급 공격 핵잠 아니폴리스(SSN-760·6000t급)이 참가하고 있다.

또 항공모함 함재기(FA-18), 해상초계기(P-3·P-8), 해상작전헬기(AW-159·MH-60R) 등 한미 해군 항공기와 한국 공군 전투임무기(F-15K·KF-16), 미 육군 아파치 헬기(AH-64E)까지 총동원됐다.

한미 해군은 대특수전 부대작전(MCSOF) 훈련을 비롯해 대수상전과 대잠전, 방공전, 전술기동훈련 등 다양한 해상훈련을 하고 있다.

kjw861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