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호영 "윤계상 결혼식 좋았다", 야외 결혼식 로망 고백 (‘신랑수업’)[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하영 기자] ‘신랑수업’ 손호영이 웨딩홀에 방문해 신랑 경험을 가졌다.

28일 방송된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에서는 게스트로 정준하가 출연한 가운데 손호영이 데니안과 함께 웨딩 예습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손호영은 데니안과 함께 웨딩 모의 상담을 받았다. 손호영은 “가장 최근에는 계상이 형이 결혼식이 너무 좋았다. 야외에서 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제가 친구 한 분이 미국에서 결혼을 하시는데 야외였다. 이걸 친구들이 아침부터 모여서 조명 달고 꽃 장식을 하고 그러더라”라며 자신이 꿈꾸는 결혼식 로망에 대해 고백했다. 그러면서 손호영은 “다같이 추억을 쌓을 수 잇는 결혼식이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데니안은 “여자들이 꿈꾸는 로망이 뭐냐”고 물었다. 이에 지배인은 “신부들이 좋아하시는 거는 아무래도 화려하고 웅장하고 공주 스타일을 선호하신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아니면 아예 요즘 트렌드가 좀 바뀌고 있다. 소규로모 하시는 분들도 있다.. 최신 트렌드로 스몰 웨딩도 각광받고 있다”고 말했다.

데니안은 “나는 이런 스타일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결혼식 때는 사람들이 많이 안 올 것 같다. 주변에 친한 사람이 없다”라며 털어놨다. 그러자 손호영은 “왜 그러냐. 살아온 인생을 생각하면 안 그럴 거다”라며 다독였다. 또한 결혼식 비용 부담에 이야기를 나누던 두 사람. 스튜디오에서 보던 정준하는 “저는 제가 다 냈다”라며 “저희 결혼식에는 하객이 1800명 정도가 오셨다. 이동욱 씨는 2층에서 봤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손호영은 야외 결혼식을, 데니안은 불안요소가 많은 야외 보단 실내 웨딩홀을 선호했다. 이후 두 사람은 각자 선호하는 웨딩홀 구경을 시작했다. 실내 웨딩홀 둘러보던 손호영은 결혼 시뮬레이션을 해봤다. 신랑 입장과 혼인 서약서 낭독 연습을 하던 중 손호영은 “진짜 같다. 가상인데 많이 행복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김원희는 “내가 다 눈물이 날 것 같다”라며 반응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모태범과 임사랑 커플은 첫 밀월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고속도로를 지나 휴게소를 들렀다. 주위 시선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손을 꼭 잡은 채 돌아디는 모습에 스튜디오는 “공개 연애의 장점”이라며 감탄했다. 두 사람은 휴게소에서 츄러스, 소떡소떡 등 먹거리를 먹으며 달달한 모습을 드러냈다.

이후 모태범은 강원도 정선으로 안내했다. 모태범은 직접 준비한 데이트 코스로 유리로 된 길 스카이워크를 시작으로 활동적인 곳으로 안내했다. 두 번째로 ATV를 타면서 임사랑은 모태범에게 백허그를 했고 쑥스러운 모태범은 “기절한 것 같다. 좀 내려라”라고 말했다. 이에 임사랑은 “오빠가 너무 좋다”라며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모태범은 임사랑과 함께 짚라인으로 향했다. 신이 난 모태범과 달리 무서움에 눈물을 흘린 임사랑. 그러나 임사랑은 “태범 오빠가 로망이라고 하니까”라며 눈물을 머금고 함께 짚라인을 즐겼다.

/mint1023/@osen.co.kr

[사진]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