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호 "35살 이상은 안 만나"…영숙 "자존심 상해" (나는 SOLO)[전일야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나는 솔로' 10기 영호가 과도한 솔직함으로 영숙의 마음을 상하게 만들었다.

28일 방송한 SBS Plus, ENA PLAY 연애 리얼리티 '나는 SOLO'('나는 솔로') 10기에서 영호의 발언에 마음이 상한 영숙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영호는 옥순과 랜덤 데이트를 하며 여성 출연진들에 대한 생각을 전한 터. 그는 영숙에 대해 "솔직히 제일 좋다"고 하면서도 "솔로나라에 들어올 때부터 제한을 하나 뒀다. 35세 이상은 안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영호는 "영숙 님이 오해하지 않게, 다른 분을 알아볼 시간을 낭비하지 않게 '영숙 님을 선택하지 않겠다'고 말하겠다"고 해 "쓸데없는 배려를 하는 것 같다"는 3MC의 걱정을 샀다.

MC들의 걱정이 현실이 됐다. 이후 영호는 영숙에게 대화를 청했다. 그는 "슈퍼 데이트권을 얻지 않으셨냐"며 "데이트권 낭비를 막기 위해 말씀드린다"고 입을 뗐다. 영호는 "어제 데이트가 너무 좋았다"고 하면서도 "35세 이하만 만나겠다는 나이 제한을 뒀다. 누나라는 생각이 들면 사고가 멈춘다"고 전했다.

이를 지켜본 데프콘은 "너무 대놓고 나이 얘기를 한다"며 "미친듯이 솔직하다"고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송해나는 "저도 36살이다"라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영호는 영숙에게 "제일 마음에 드는 분은 확실히 영숙 님"이라고 하면서도 "(그건) 오늘까지였다"고 해 3MC를 당혹케했다. 송해나는 "굳이 불러서 저런 얘기를 하냐"며 답답해했고, 데프콘은 "여러모로 참 대단하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호는 "슈퍼데이트권 잘 쓰셔야하지 않겠냐"며 "김칫국 마시는 것 일수도 있지만 (저한테 쓰시는 건)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영숙은 "평상시에는 말씀을 명확하게 잘하시더니 무슨 소리냐"며 당황스러워했다.

영호는 "미안해서 그런 것 같다"며 "(저한테 슈퍼데이트권을 쓰시면) 재밌게 놀 수는 있지만 선택을 안 할 수도 있다는 거다"라며 말을 흐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숙소로 돌아간 영숙은 다른 여성 출연자에게 "(영호가) 한참 나를 기다렸다고 해서 얘기를 했다"며 "계속 에둘러서 말해서 뭐라고 얘기하는지 모르겠더라"라고 토로했다.

그는 "처음에는 자기한텐 슈퍼데이트권을 써달라고 하는 줄 알았다며 알고보니 자기한테 쓸까 봐 배려 차원에서 얘기를 해주는 거라고 하더라. 그러면서 현숙한테 가서는 슈퍼데이트권을 자기한테 써달라고 어필했다더라"라며 기막혀했다. 앞서 영호는 나이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현숙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던 터.

영숙은 "내가 호감을 느끼고 잘해보려고 하지도 않은 사람한테 왜 거절을 당하고 있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조금 자존심 상하더라. 거절 당하는 말이 기분 좋을리는 없지 않냐"고 터놓았다.

이를 지켜본 이이경은 "지나가던 사람이 '저 좋아하지 마세요'라고 하는 거랑 똑같은 거다"라며 공감했다.

사진 = SBS Plus, ENA PLAY 방송화면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