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당역 살인' 전주환, 스토킹 혐의 1심 징역 9년(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재판부 "피해자 살해한 점 고려…일반적인 형보다 높은 형"

전주환, "언론 보도 집중" 선고 연기 요청했으나 재판부 거부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신당역 스토킹 살인범' 전주환(31·구속)이 피해자를 스토킹하고 불법 촬영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9년을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12부(안동범 부장판사)는 29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및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정보통신망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전씨에게 징역 9년을 선고했다. 80시간의 스토킹 치료와 40시간의 성범죄 치료 프로그램 수강도 명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