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새로운 모습 보여드릴 것"…이준호, 최우수 연기상 영예 ('에이판스타어워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년 만 돌아온 '에이판 스타어워즈'
최우수 연기상 연속극 부문 영예는 주상욱·박진희
미니시리즈 부분 이준호·신민아 차지
한국일보

배우 주상욱이 '태종 이방원'으로 최우수 연기상을 받았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22 에이판 스타어워즈' 배우 주상욱 박진희 이준호 신민아가 최우수 연기상을 차지하면서 연기력을 인정 받았다.

29일 오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는 '2022 에이판 스타어워즈'가 개최됐다. 이는 대중문화 전반에 막강한 영향력을 펼친 최고의 아티스트들이 총출동하는 글로벌 K-드라마 축제의 장이다. 이날 행사는 드라마 '보쌈'에 이어 '굿잡'으로 호흡을 맞추고 있는 배우 정일우와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권유리가 진행을 맡았다.

지난 시상식 이후 2년 만에 돌아온 '2022 에이판 스타어워즈'는 2021년 3월부터 2022년 7월까지 지상파, 케이블, OTT 등 전 플랫폼에서 상영한 모든 드라마 콘텐츠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올해 높아진 K드라마의 세계적인 위상과 인기를 반영해 남자 배우 인기상·여자 배우 인기상·베스트 커플상·OST상 총 4개의 부문을 신설했다.

이날 최우수 연기자로 KBS1 '태종 이방원'의 주상욱과 박진희가 나란히 영예를 안았다. 먼저 주상욱은 활짝 웃으며 무대에 올랐다. 그는 "큰 무대에서 큰 상을 받으니 너무나 떨린다. 오랜 공백을 깨고 KBS 대하 사극의 부활을 알리는, 의미가 있는 작품에 출연하게 돼 영광이었다. 너무나 추운 겨울을 지나면서 감독님 수많은 스태프들 고생하셨다. 평생 여러 작품 중에 잊지 못할 작품"이라고 의미를 되새겼다.
한국일보

배우 박진희가 29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린 제8회 2022 아시아태평양 스타 어워즈(APAN·에이판)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진희는 "긴 시간동안 쉽지 않은 작업이었다. 극중 남편과 같이 받게 돼 영광이었다. 동갑내기 친구이자 소탈했던 상욱에게도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면서 두 사람 간 의리를 드러내기도 했다.

'태종 이방원'은 고려라는 구질서를 무너뜨리고 조선이라는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가던 시기, 누구보다 조선의 건국에 앞장섰던 리더 이방원의 모습을 새롭게 조명했다. 특히 궁궐 안에서는 차가운 철혈군주였고, 궁궐 밖의 백성에게는 온화한 군왕이었던 이방원의 인간적인 모습을 그리면서 정통 사극의 부활을 지폈다.
한국일보

가수 겸 배우 이준호가 29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린 제8회 2022 아시아태평양 스타 어워즈(APAN·에이판)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니시리즈 부문으로는 MBC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호연을 펼쳤던 이준호, tvN '갯마을 차차차' '우리들의 블루스'의 신민아가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엄청난 함성 속에서 등장한 이준호는 "사실 지금 굉장히 긴장했다. 많은 함성과 응원을 받아서 긴장을 덜 수 있었다.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면서 "앞으로 더 새롭고 멋진 모습, 신선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는 좋은 배우가 되겠다"고 말했다. 신민아는 개인 사정으로 매니저가 대리 수상했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