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민정, ‘尹 발언’ 진상규명 챌린지 “언론탄압 발톱 드러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님! 자신 있으면 자기가 한 말 스스로 밝히십시오!’ 팻말 공개

세계일보

고민정 의원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 발언 #진상 규명 촉구 챌린지’를 시작했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고 의원은 이날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진 한 장과 함께 “더불어민주당 <윤석열정권 외교참사 거짓말 대책위원회> 위원장으로서 국민을 기만한 여당과 윤석열정권에 맞서 이번 사건들의 사실 관계들을 하나하나 짚어나가고 진상들을 명확히 규명해 나가겠다”고 적었다.

사진에는 ‘윤석열 대통령님! 자신 있으면 자기가 한 말 스스로 밝히십시오!’라는 문구가 적힌 팻말을 든 고 의원의 모습이 담겼다.

고 의원은 “현재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 영상과 관련해 많은 사안들이 혼재돼 있는 상황”이라며 “흙탕물을 만들어 진실이 보이지 않게 하기 위한 뻔한 수법을 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사건의 본질은 점점 지워지고 언론탄압의 발톱을 드러내고 있는 형국까지 치닫고 있다”고 현 상황을 짚었다.

같은 날 고 의원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이 사과하면 깔끔하게 끝날 일을 무능을 덮기 위해서 거짓말로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며 대통령실을 때렸다.

그는 “대책위에서는 사건의 사실관계들을 정리하고 팩트체크함은 물론, 각 상임위를 통해 외교 대참사, 욕설로 인한 국격훼손, 국민기만, 언론탄압 등 윤석열 정부의 칼춤을 멈춰 세우겠다”고 향후 대책위 활동의 방향성을 설명했다.

고 의원은 이번 사안의 본질은 ‘2가지’라며 ▲윤 대통령의 욕설 ▲금도를 넘어선 위험한 행태를 꼽았다.

그는 “‘XX’의 대상이 미국 의회든, 한국 국회든 욕설을 내뱉은 것에 대해서는 대통령의 진심어린 사과가 선행돼야 한다”면서 “윤 대통령은 사과할 정도의 예의도, 배포도 없는 것 같다. 그러고도 대통령이라고 말할 수 있겠냐”고 윤 대통령을 직격했다.

또한 그는 현 정부를 향해 “처음에는 ‘국민을 피곤하게 하는 정부’라는 생각이었지만, 지금은 ‘위험한 정부’라는 생각이 든다. 자신의 잘못을 은폐하기 위해 서슴없이 거짓말을 하고, 누군가를 희생양으로 삼고, 겁박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