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기도 버스 노사, 30일 새벽 막판 재협상…교통대란 현실화(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첫 차 운행 오전 4시 전후 결말날 듯…노조, 2차 조정회의 결렬 후 파업선언

도내 92% 수준 버스 '올스톱' 우려…재협상서 타결 기대도

뉴스1

경기도 버스노동조합 총파업을 하루 앞둔 29일 경기 성남시의 한 버스정류장에 버스 파업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있다. 2022.9.29/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원=뉴스1) 유재규 기자 = 경기도 버스노조의 총파업 선언으로 교통대란이 우려되는 가운데 노사가 막판 협상 테이블에 다시 마주 앉았다.

공식 조정회의는 결렬로 마무리 됐지만 재협상을 통해 의견 차를 좁힐 지 주목된다.

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경기도버스노동조합협의회(이하 협의회)는 30일 새벽 경기 수원시 소재 노조 사무실에서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사측)과 재협상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알려진 '협상결렬·총파업선언'에서 재협상을 통해 이날 첫 차 운행 시각인 오전 4시 전후로 협상이 타결될지는 미지수다.

협상의 끈을 놓지 않은 양측이 막판 타협으로 의견차가 좁혀지면 노조의 총파업은 철회된다.

전날(29일) 오후 3시부터 약 9시간에 걸쳐 진행된 2차 조정회의는 결렬로 마무리 됐다.

협의회 측 관계자는 "9시간 계속된 2차 조정회의에서 노조의 임금인상률 양보에도 버스업체측이 올해 전국 버스의 임금인상률 5%에도 못미치는 안을 고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결국 도의 준공영제 전면시행 추진안 발표에도 불구하고 사측은 여전히 노동자에게 장시간운전과 저임금 등 희생만 강요하고 노조의 상식적인 단체협약 개정 요구도 전면 거부했다"며 "협의회는 민영제노선과 공공버스노선의 전 조합원이 참석하는 총파업 투쟁으로 올해 임단협투쟁의 승리를 가져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에 사측은 "코로나19로 승객감소와 유가인상 등으로 경영상 어려움이 있다"며 "노조의 요구안은 이해하나 구조적으로 요금인상과 재정지원금 등에 결정권이 없는 버스업체의 입장과 경영상태로는 수용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협의회는 △1일 17~18시간 장시간 운전 근절 위한 1일2교대제 근무형태 변경 △서울버스 대비 월 60만~100만원 적은 임금격차 해소 등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 측은 지난 23일 1차 조정회의 때도 이같은 요구안을 사측에 제시했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총파업이 현실화하는 가운데 서울과 경기지역을 오가는 시민들의 교통대란도 불가피한 상황이다.

만약 재협상도 결렬로 맺어지면 도내 전체 노선버스의 92%에 달하는 민영제노선 버스 8500여대와 준공영제노선 버스 2100여대 등 1만600여대가 멈추게 된다.

이는 과천, 동두천, 양평, 여주, 연천 등을 제외한 나머지 도내 26개 시·군 노선이다.

뉴스1

경기도 버스노동조합 소속 조합원들이 26일 오후 경기 수원시 영통구 경기도청에서 가진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9.26/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는 협의회의 파업 돌입에 대비,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파업 기간 도와 해당 시군은 권역별 거점을 연계하는 전세(관용)버스를 최대 383대 투입하기로 했다.

동시에 파업노선을 보완하기 위해 비(非) 파업 시내버스·마을버스 1377대를 증차·증회하고 택시 1만888대를 대상으로 출퇴근 및 심야시간 대 집중 운행도 독려했다.

한편 총파업은 지난 20일 협의회 소속 47개 버스업체별로 실시한 총파업 찬반투표에서 찬성으로 가결된데 따른 것이다. 협의회는 지난 14일 합법적 파업권을 얻기 위해 지노위에 노동쟁의조정신청서를 제출했다.

투표는 47개 버스업체 재적 조합원 1만5234명 가운데 1만4485명이 참여했고 97.3%에 해당하는 1만4091명이 총파업에 찬성했다.

koo@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