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내 때리고 도주하다 교통사고로 중상입은 60대, 치료 도중 숨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 News1 DB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강원도 홍천군에서 아내를 둔기로 때린 60대 남성이 경찰의 추격을 뿌리치고 충북 영동군까지 달아나다가 교통사고를 내고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29일 홍천경찰서에 따르면 특수상해, 가정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를 받는 A씨(63)는 전날 오전 9시 충북 영동의 한 병원에서 치료받던 중 숨졌다.

앞서 A씨는 지난 26일 아침 8시 32분께 홍천군 홍천읍의 한 주택에서 아내 B씨(62)를 둔기로 때렸다. B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체포하기 위해 주택으로 출동했으나 A씨가 차량을 몰아 충북 영동까지 도주했다.

경찰은 전국에 수배령을 내렸고 A씨는 도주 8시간만인 같은 날 오후 4시 45분께 영동군 용산면 한 삼거리에서 긴급체포됐다.

A씨는 도주 과정에서 경찰과 추격전을 벌이던 중 홀로 도로 경계석과 옹벽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해 A씨는 팔과 다리 등에 화상을 입고 충북 영동의 한 화상병원에서 치료받아왔다.

한편 아내 B씨는 부상 정도가 크지 않아 치료를 받으며 회복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부검을 의뢰하고, 아내 폭행 사건은 A씨가 사망 처리돼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할 예정이다.
#교통사고 #폭행 #아내 #남편 #부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